2019.03.22 (금)

  • 흐림울릉도 3.2℃
  • 흐림울진 4.7℃
  • 구름조금안동 3.8℃
  • 구름많음상주 3.2℃
  • 구름많음포항 7.2℃
  • 구름많음대구 6.3℃
  • 흐림봉화 0.8℃
  • 구름많음영주 3.3℃
  • 구름많음문경 2.8℃
  • 흐림청송군 4.0℃
  • 구름많음영덕 3.6℃
  • 구름많음의성 2.3℃
  • 구름많음구미 5.1℃
  • 구름많음영천 5.9℃
  • 구름많음경주시 7.1℃
기상청 제공

정치

오세훈, 홍준표, 황교안 보수의 텃밭 영남지역 당심잡기에 전력

오세훈, 홍준표 서문시장, 황교안 울산 방문

(모던뉴스 = 진예솔 기자)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홍준표 전 대표,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25일, 보수의 텃밭인 영남지역을 찾아 당심잡기에 전력을 다한다.

 

오세훈 전 시장은 24일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당직자 간담회에서 앞서 김병준 위원장이 기자간담회에서 언급한 오세훈·홍준표·황교안 등 이른바 '빅3'의 차기 전당대회 동반 불출마 요구에 대해 “계파 갈등을 걱정하는 충정은 이해가 간다. 그러나 대선주자가 따로 있는 것이 아니라 누구든지 될 수있다.”라고 말하며 “경쟁 국면에서 적절하지 않은 발언이다.”고 출마를 못박았다.

 

이어 서문시장 방문 일정이 홍준표 전 대표를 의식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전혀 아니다. 서문시장이 민심을 반영하는 바로미터라고 생각해서 방문하는 것이다.”라고 말하며 “불경기에 대한 민심을 듣고 충분히 소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오세훈 전 시장이 '차기 전당대회 불출마 요구'를 거절한데 이어, 황교안 전 총리도 계속해서 당권 레이스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김병준 당 대표가 황교안 전 총리를 두고 당대표로 황교안 전 총리가 선출되면 문재인 심판으로 치러야 할 다음 총선이 박근혜 심판 시즌 2로 변질될 수 있다고 지적했지만 이에 아랑곳 않은 채 황 전 총리는 울산을 방문하며 당심 잡기에 총력을 다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한편 24일 황교안 전 총리를 겨냥해 “조직의 보호를 받던 공무원 시절과는 전혀 다르단 걸 숙지하고 잘 대처하라”고 SNS에 글을 올린 홍준표 전 대표는 분명하게 출마의사를 표명하지 않았지만 사실상 당권 도전이 명확해 보이는 행보를 계속 이어가고 있다. 

 

홍준표 전 대표는 25일 오후, 대구 서문시장에 들려 “당이 이렇게 위기에 빠져있는 상황에 물러서서 방송만 하고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해 나서야겠다고 생각했다.” 라고 말하며 “인생의 마지막 목표는 나라를 운영해 보는 것.”이라고 당권을 넘어 대권에 대한 야심을 전했다.

 

김병준 대표가 언급한 '빅3'의 차기 전당대회 동반 불출마 요구에 대해서는 “당원이라면 그 누구라도 당 대표에 출마가 가능하고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황교안 전 총리를 비롯하여 누구라도 결격사유가 없는데 불출마 할 이유가 없다.”고 출마 가능 여부를 열어두었다.

 

그러면서도 황교안 전 총리의 출마 의사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는 “출마가 확정되면 대답하겠다.”고 하며 “전당대회 출마여부는 검토할 문제가 남아있다. 출판기념회를 통해 의사 전달하겠다. 2022년에 나서는 것이 옳다고 판단하고 있었는데 현재 상황이 판을 뒤엎을 수 있는 기회가 많음에도 불구하고 당에 대여투쟁력을 가진 사람이 없어서 당을 위기에서 구하기 위해 이번 출마를 고민 중에 있다.”라고 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