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4 (목)

  • 맑음울릉도 7.6℃
  • 구름많음울진 8.8℃
  • 구름많음안동 10.1℃
  • 구름많음상주 10.1℃
  • 맑음포항 12.7℃
  • 구름조금대구 12.0℃
  • 맑음봉화 7.9℃
  • 맑음영주 8.0℃
  • 구름많음문경 8.9℃
  • 맑음청송군 9.5℃
  • 맑음영덕 11.4℃
  • 구름많음의성 11.5℃
  • 구름많음구미 11.9℃
  • 맑음영천 12.4℃
  • 맑음경주시 12.3℃
기상청 제공

정치

윤재옥 의원, "스스로 당원 지지얻겠다" 한국당 최고위원 출사표 던져

특정후보와 연대 생각 없어.."사람 따라다니는 정치하지 않겠다."

(모던뉴스 = 진예솔 기자) 지난 31일 국회 정론관에서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출사표를 던진 윤재옥 의원(대구 달서을) 이 2월 1일 오전, 자유한국당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윤재옥 의원은 "난폭운전에 가까운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을 견제 하기 위해선 총선 승리로 의석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하며 "민심을 파악하고 제대로 응답하기 위해서 길을 찾아야한다. 가지고 있는 경험으로 길을 찾는 네비게이션 역할 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최고위원 출마가 예상된 김상훈 의원과는 "둘 중 한 사람은 나가야 한다는 의견이 일치했고 서로 누가 나간다고 해도 양보하겠다는 의지를 가지고 있었다."고 말하며 "여러가지 이슈에서 나와 의견이 크게 다르지 않고 신뢰가 있는 사이이다. 김상훈 의원은 한국당의 숨은 인재."라고 전했다.

 

이어 특정 당대표와 러닝메이트나 협력의 의지가 있냐는 질문에 "여태껏 사람 따라다니는 정치를 하지않았다. 어느 누가 된다고 하더라도 모두 훌륭한 당대표 주자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누가 당대표가 된다고 하더라도 보필하고 직언하겠다. 구도가 중요하기 때문에 연대를 얘기 할 수 있지만 스스로 당원 동지들의 지지를 받을 수 있는 노력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기자회견에서 윤재옥 의원은 당대표 주자들에 대해 "당원들이 선택할 문제라고 생각한다. 오세훈 전 서울 시장과 황교안 전 총리 자격 문자와 관련된 선관위 의견 역시 존중한다."고 말하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취했다.

 

그러면서 "언론에 보여지는 것이 민심의 전부는 아니다. 바닥 민심은 아직 드러나지 않은 것들이 많기 때문에 결과를 예단하기 이르다."는 의견을 전했다.

 

윤 의원은 유승민 안철수와 같은 자유한국당 외부 정치인들의 한국당 대선주자 가능성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로 말을 아꼈다. "입당이 우선이라고 생각하고 이후에 경쟁을 치뤄야한다. 현재 상황에서 대선을 논하기엔 이른 감이 있고 최고위원이 언급할 만한 이야기는 아니다."라고 말하며  빅텐트 가능성에 대해서 역시 소극적인 태도로 명확한 답변을 유보했다.

 

이 날 윤재옥 의원은 "당이 처한 어려운 현실에서 전면에 나서지 않은 합리적 이미지를 갖춘 새로운 인물들이 메신저 역할을 해야 한국당이 지지와 신뢰를 되찾을 수 있다."고 말하며 당대표에 출마한 주호영 의원, 최고위원에 도전하는 김광림 의원과 더불어 대구경북의 대표주자로써 노력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