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9 (토)

  • 울릉도 -2.3℃
  • 구름조금울진 0.7℃
  • 맑음안동 -1.4℃
  • 맑음상주 -1.4℃
  • 맑음포항 1.8℃
  • 맑음대구 0.0℃
  • 맑음봉화 -1.9℃
  • 맑음영주 -2.8℃
  • 맑음문경 -2.5℃
  • 맑음청송군 -1.5℃
  • 맑음영덕 0.5℃
  • 맑음의성 -1.4℃
  • 맑음구미 -0.4℃
  • 맑음영천 -0.5℃
  • 맑음경주시 0.5℃
기상청 제공

사회

다사초등학교, '물려주기의 법칙' 동시집. 대구교육청 지원받아 출판

학생저자 53명, 1년 동안 책쓰기 동아리 ‘다사랑 꿈랜드’를 통해 쓴 작품 120여 편

(모던뉴스 = 진예솔 기자)  다사초등학교(교장 정효석)는 지난 1일 학생저자 53명이 1년 동안 책쓰기 동아리 ‘다사랑 꿈랜드’를 통해 쓴 작품 120여 편이 담긴 동시집 『물려주기의 법칙』을 대구시교육청 출판지원을 받아 정식으로 출판했다.

 

  『물려주기의 법칙』은 언니가 물려준 옷과 물건들을 싫어해도 쓸 수밖에 없는 동생의 억울함을 표현한 작품의 제목으로, 참신한 표현으로 책의 제목으로 선정되었다.

 

  책은 4부로 이루어져 가족, 음식, 학교, 친구 등 다양한 테마로 구성되어 학생들의 일상생활 속에 숨겨진 재미와 감동을 담았다. 특히 순수한 동심을 기발하면서 재치 있게 표현해 어린이를 비롯한 다양한 연령대의 독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하고 공감을 이끌어낼 것이다.

 

  4학년 김도훈 학생이 쓴「다행이다」 작품은 잔소리 많은 엄마를 닮지 않아 다행이지만, 반대로 얼굴은 아빠를 닮지 않아 다행이라는 내용으로 엄마의 잔소리를 유쾌한 웃음으로 승화시켰다. 6학년 이아현 학생의「싫은 날」 작품은 엄마가 명절이나 할머니 생신에 요리를 해야 해서 싫다고 하면서도 외할머니 생신은 싫어하지 않는다는 말로 엄마의 마음을 비유적으로 나타내고 있다.

 

  책표지를 직접 디자인한 4학년 양서인 학생은 “책이 나오니까 진짜 작가가 된 것 같아 너무나 뿌듯하고 많은 사람들이 읽어줬으면 좋겠다. 그동안 작품을 고치고 다듬느라 힘들었던 시간도 모두 좋은 기억이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다사초 정효석 교장은 “우리 학생들이 진정한 작가로서 전국의 독자들 앞에 선 것이며 학생저자들의 쾌거가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관련태그

모던뉴스  다사초등학교  물려주기의법칙  다사랑꿈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