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4 (토)

  • 박무울릉도 12.4℃
  • 맑음울진 8.6℃
  • 맑음안동 10.3℃
  • 맑음상주 14.4℃
  • 맑음포항 14.2℃
  • 맑음대구 11.8℃
  • 맑음봉화 5.3℃
  • 구름조금영주 7.9℃
  • 맑음문경 11.3℃
  • 구름조금청송군 6.2℃
  • 맑음영덕 10.2℃
  • 맑음의성 6.8℃
  • 맑음구미 10.3℃
  • 맑음영천 8.2℃
  • 맑음경주시 9.0℃
기상청 제공

경상북도

박판수 경북도의원, 김천의료원 분만실과 산후조리원의 조속한 설치 촉구

광역도 중에 경북이 분만취약지역이 가장 많은 곳

(모던뉴스 = 서준형 편집기자)  경북도의회 박판수 도의원(문화환경위원회, 김천2)은 11일 개최된 제306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김천의료원 분만실 및 산후조리원의 조속한 설치를 촉구했다.

 

  박 의원은 저출산 문제는 국가적 재난임에도, 광역도 중에 분만취약지역이 가장 많은 곳이 경북도임을 강조하고, 경북 산모들이 아이를 받아줄 분만시설이 없어 원정출산을 떠나야 하는 현실을 강하게 질타했다.

 

  특히, 인구 15만명의 도시 김천에 유일하게 운영하고 있던 김천제일병원이 지난해 말 산후조리원을 폐원했고, 분만실마저 폐쇄될 위기에 처했다며 경북도차원의 지원책 마련을 호소했다.

 

  박 의원은 공공의료원의 공익적 역할을 강조하면서, 경북도가 출자한 김천, 포항, 안동의료원 등 3개 의료원이 모두 산부인과는 있으나, 분만실은 없고, 분만전문의사도 없다고 지적하면서, 우선 김천의료원에 분만실과 신생아실, 산후조리원을 조속히 건립해 줄 것을 주문했다.

 

  이를 위해, 현재 경북도와 김천시에서 김천의료원에 분만실과 신생아실, 산후조리원을 건립하는 방안을 실무수준의 협의만 하고 있을 것이 아니라 경북도가 적극 나서서 국비 확보노력과 도비지원에 매진하고, 의료인력의 원활한 확보를 위해서 체계적인 대책마련에 나서야 함을 강조했다.

 

  박 의원은 김천의료원의 분만실 운영과 공공산후조리원의 조속한 설치를 통해 발등에 불 떨어진 김천지역의 출산 인프라를 유지해야 함을 강조하면서, 도내 산모들의 건강권 보장과 저출산 대책이라는 큰 틀에서 경북도가 전향적으로 나서 줄 것을 촉구했다.

 

< 5분발언 전문 >

 

  김천출신 문화환경위원회 박판수 의원입니다.

 

  존경하는 장경식 의장님! 그리고 선배 동료의원 여러분!

  본 의원에게 5분발언의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저출산 문제는 국가적 재난입니다.

  국가와 지역의 명운을 좌우하고 있습니다.

  2019년 2월 현재, 경북도내에 산부인과는 있지만 분만을 할 수 없는 지역이 영천과 상주 등 8곳이며, 그 마저도 없는 곳이 영양과 군위를 비롯하여 6곳이나 됩니다.

  광역도 중에 분만취약지역이 가장 많은 곳이 바로 경북입니다.

 

  상황이 이러한데, 여기에 김천에 유일하게 운영하고 있던 김천제일병원이 적자를 이유로 지난해 말 산후조리원을 폐원하였습니다.

  분만실마저 폐쇄될 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인구 15만명의 도시에 신생아가 태어나도 받을 병원이 없게 생겼습니다.

 

  분만병원 하나 없는 김천에서, 산모들은 인근 구미, 대구지역으로 원정출산을 떠나야 하고, 생사의 기로에 처한 긴박한 산모들은 어찌해야 하는 것인지 답답할 노릇입니다.

 

  이러한 문제인식하에, 본의원이 2018년 12월 12일 제305회 정례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시 당시 이원경 복지건강국장에게 김천의료원에 분만실 및 산후조리원 설치를 강력히 촉구하였으며, 이에 대한 긍정적인 답변을 받은 바 있습니다.

 

  다행히, 경북도와 김천시에서 김천의료원에 분만실과 신생아실, 산후조리원을 건립하는 방안을 지난달 말에 협의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출산환경 조성이라는 급박함에 체계적이고 통합적인 실행계획 없이 의견만 협의한 상태입니다.

 

  실제, 경북도가 출자한 김천, 포항, 안동의료원 등 3개 의료원이 모두 산부인과는 있으나, 분만실은 없으며, 분만전문의사도 없습니다.

  공익성을 가진 공공의료원에서 적자를 이유로 분만실 운영을 꺼리고 있습니다.

  수익을 위해 돈 되는 진료과목만 개설하고 의료 인력도 확보하기 어려운 현실을 볼 때, 김천의료원의 분만실과 산후조리원 건립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을지 본 의원은 심히 우려가 됩니다.

 

  이에 본 의원은 다음과 같이 촉구합니다.

  먼저, 김천의료원이 지역거점 공공의료기관이니만큼 분만실과 산후조리원 설치를 서둘러야 합니다.

  도가 직접 나서서 국비확보와 도비 지원에 매진해야 합니다.

 

  둘째, 의료인력의 원활한 확보도 선행되어야 할 과제입니다.

  김천의료원은 현재 산부인과 전문의가 1명뿐입니다.

  분만실과 신생아실을 24시간 체제로 운영하려면, 의료인력 확보를 위해 체계적인 대책을 먼저 마련해야 합니다.

 

  존경하는 이철우 도지사님!

  그리고, 관계공무원 여러분!

 

  ‘아이 행복한 젊은 경북!’ 도지사님께서는 이 공약을 필두로 내세우셨습니다.

  젊은 부부가 경북에서, 아이낳고 행복하고 싶은데, 아이를 받아줄 분만시설이 없습니다.

  공공산후조리원도 없습니다.

 

  김천의료원의 분만실 운영과 공공산후조리원 조속한 설치를 통해 발등에 불떨어진 김천지역의 출산 인프라를 유지해야 할 것입니다.

  도내 산모들의 건강권보장과 저출산 대책이라는 큰 틀에서 경북도가 전향적으로 나서야 합니다.

  머뭇거릴 시간이 없습니다.

 

  경북의 산모들이 안심하고 아이 낳을 수 있도록 경북도가 적극 나서 주실 것을 다시 한 번 강력히 촉구하면서 본 의원의 5분발언을 모두 마치겠습니다.

  경청하여 주셔서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