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3 (토)

  • 맑음울릉도 6.2℃
  • 맑음울진 8.9℃
  • 맑음안동 5.5℃
  • 맑음상주 6.3℃
  • 맑음포항 8.4℃
  • 맑음대구 7.5℃
  • 맑음봉화 6.0℃
  • 맑음영주 5.3℃
  • 맑음문경 7.5℃
  • 맑음청송군 5.8℃
  • 맑음영덕 8.2℃
  • 맑음의성 6.5℃
  • 맑음구미 7.9℃
  • 맑음영천 7.5℃
  • 맑음경주시 7.7℃
기상청 제공

정치

오도창 영양군수 딸, 선거법 위반혐의로 벌금 선고

국민참여재판, 만장일치로 유죄 판결

(모던뉴스 = 진예솔 기자) 지난 6.13 지방선거 유세 과정에서 상대 후보가 오도창 영양군수를 비방한다고 주장하며 허위사실을 알린 오도창 영양군수의 딸 A씨가 재판에서 벌금 250만원을 선고받았다.

 

대구지방법원 제 11형사부는 오도창 영양군수의  딸 A씨가 국민참여재판에서 벌금 250만원을 선고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6.13 지방선거 과정 중 유세차량에서 상대 후보가 오도창 영양군수의 이혼 경력 등의 가정사를 언급하며 비방했다는 주장으로 상대 후보에 대해 허위사실을 공표해 국민참여재판에 서게 되었다.

 

국민참여재판에서 배심원 7명은  A씨에 대하여 만장일치로 유죄 평결을 결정했고 벌금 250만원이 선고된 것으로 알려진다.


 A씨는 현재 영양군청의 공무원으로 재직중이며 벌금 100만 원 이상 형이 확정되면 공무원 직위가 해제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