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5 (일)

  • 구름많음울릉도 13.5℃
  • 구름조금울진 12.8℃
  • 구름많음안동 14.8℃
  • 구름많음상주 15.8℃
  • 구름많음포항 15.7℃
  • 구름많음대구 17.0℃
  • 구름조금봉화 9.5℃
  • 구름조금영주 11.9℃
  • 구름조금문경 16.7℃
  • 구름조금청송군 11.1℃
  • 구름많음영덕 13.2℃
  • 구름많음의성 12.1℃
  • 흐림구미 15.9℃
  • 구름많음영천 13.3℃
  • 구름많음경주시 12.7℃
기상청 제공

정치

대구공항 통합이전 간담회 "대구공항 통합이전 시민에 적극적 홍보 부족"

14일 오후 3시, 대구 텍스타일 콤플렉스 대구공항 통합이전을 논의하기 위해 간담회 개최

(모던뉴스 = 진예솔 기자) 대구 동구의회 대구공항 통합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과 동구의회 특별위원회, 대구광역시 통합신공항 추진본부가 14일 오후 3시, 대구 텍스타일 콤플렉스에서 대구공항 통합이전을 논의하기 위해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간담회에서 박대경 공항정책과장은 “대구공항은 한해 이용객이 400만 명에 육박함에도 시설여건 및 규모가 전국 거점공항 중 가장 열악한 수준.”이라고 말하며 대구공항 통합이전이 조속히 추진되어야하는 이유를 설명하였다. 

 

박대경 공항정책과장의 발표이후 간담회에 참석한 참석자들은 대구공항의 효율적인 통합이전을 위한 효율적인 방안에 대해 상호 토론을 이어갔다.

 

 

토론에 참가한 참석자들은 현재 대구공항 통합이전에 대한 대구시민의 미온적 태도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대구시와 의회 등이 나서 적극적인 홍보와 열정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은애 동구의원은 군공항과 민간공항의 분리 이전하거나 존치하자는 주장하는 의견 역시 기부 대 양여 방식에 대한 홍보 부족으로 충분한 이해나 설득이 되지 않았다며 시민들의 쉬운 이해를 도울 수 있는 방안이 모색하기도 했다.

 

박대경 공항정책과장은 “동구의 시민들이 아침, 저녁으로 소음을 견디는 희생을 통해 대구공항이 현재의 입지를 가지게 되었지만 현재의 대구공항은 너무나 협소하고 세계적인 공항으로 거듭나는데 어려움이 있다.”고 말하며 “동구 이외의 대구 주민들은 소음에 대한 피해는 생각 하지 않고 단순히 편리하고 가깝다는 이유로 존치하자는 주장에는 무리가 있다.”는 의견을 전했다.

 

아울러 이윤형 동구의원은 “한국당의 당론이 통합이전이다. 권영진 시장 역시 확고한 의지가 있다. 적극적으로 나서 국방부와 협의과정에서 더 강력하게 주장할 필요가 있다.”고 말하며 “비전문적인 사람들이 봐도 가덕도 신공항의 입지가 가장 열악해, 정치적인 이유로 언급된다고 생각된다.”는 생각을 밝혔다.

 

한편 간담회에서 신공항 대구시민추진단과 동구의회 대구공항 통합이전 추진 특별위원회는 결의문을 통해 “청와대, 국방부, 국토부 등 중앙부처는 대구공항 통합이전을 위한 행정적 절차를 조속히 추진하여 최종이전지가 하루 빨리 결정되도록 확실한 정책적 지원을 촉구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간담회를 통해 동구의회 대구공항 통합이전 추진 특별위원회는 대구공항의 통합이전지가 빠른 시일내에 결정되어 대구공항 통합이전이 조속히 주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해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