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5 (일)

  • 구름조금울릉도 13.4℃
  • 구름많음울진 14.3℃
  • 구름많음안동 15.9℃
  • 구름많음상주 17.3℃
  • 박무포항 15.6℃
  • 연무대구 17.5℃
  • 구름조금봉화 10.9℃
  • 구름조금영주 13.5℃
  • 구름조금문경 16.8℃
  • 구름많음청송군 11.9℃
  • 구름많음영덕 14.0℃
  • 구름많음의성 12.6℃
  • 구름많음구미 16.6℃
  • 구름많음영천 13.9℃
  • 구름많음경주시 13.3℃
기상청 제공

대구광역시

강성환 의원, 대구시에 산업단지정책 실효성 촉구

(모던뉴스 = 진예솔 기자) 대구광역시의회 강성환 의원은 3월 15일, 제265회 임시회 본회의 시정질문을 통해 그간 산업단지 확장에도 불구하고 지역경제 체감 경기는 크게 나아지지 못하는 현실을 질타하고, 대구시 정책에서 소외되고 있는 소기업들에 대한 산업단지 정책에도 관심을 기울일 것을 주문했다.

 

 강 의원은 “대구시는 그간 이시아폴리스, 테크노폴리스, 달성2차산업단지, 국가산업단지 등 산업단지 확충을 통해 기업을 유치하고 이를 통한 지역경제의 도약을 준비했지만 상식적으로 조단위 예산을 투입하여 조성한 산업단지들에서 기업들의 숫자는 늘어나는데 시민들의 삶은 왜 좋아지지 못하는가?’에 대한 냉정한 현실인식을 할 필요성이 있고, 추후 산업단지유치전략과 사후관리전략을 새롭게 할 것”을 주문했다. 

 

 강 의원은 “통계청의 전국산업단지현황 통계를 살펴보면 지난 2014년 지역16개 산업단지 4,018개 기업들의 총생산액은 약 27조원이었고, 2017년 지역 21개 산업단지 9,173개의 기업들의 총생산액 역시 약27조원이었다. 이는 외형적으로 산업단지가 크게 확장되었을지 모르나 내실없는 확장임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주장하며 “이 기간 대구시 1인당 GRDP는 1,880만원(2014년)에서 2,060만원(2017년)으로 약 9.5% 증가했지만 전국 평균증가율 14.9%에 크게 못미친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대구시가 ‘이시아폴리스(생산 및 부가가치유발 10조원, 고용창출 10만명), 테크노폴리스(고용유발 8만명, 부가가치 유발 6조3,700억원), 국가산단(생산유발효과 34조원, 부가가치유발 10조원, 고용유발 14만명, 임금유발 4조원)’이라는 산업단지 조성 기대성과와 현실의 차이를 냉정히 인식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대구시의 정책들과 산업단지 분양후 사후관리전략을 새롭게 모색할 필요가 있음”을 주장했다. 

 

 또한 “소기업들이 산업단지에 입주하지 못해 대기나 수질 등 배출문제로 사업장을 폐업하게 되는 경우가 지난 3년간 21개 기업이 있다는 것”을 예를 들며, “소기업들도 지역산업단지에 입주할 수 있게 정책적 배려를 할 필요성이 있다”고 대구시에 제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