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1 (목)

  • 흐림울릉도 9.5℃
  • 구름많음울진 10.9℃
  • 구름많음안동 6.2℃
  • 흐림상주 8.8℃
  • 구름많음포항 10.5℃
  • 구름많음대구 10.5℃
  • 흐림봉화 7.6℃
  • 흐림영주 7.0℃
  • 흐림문경 7.3℃
  • 구름많음청송군 7.9℃
  • 구름많음영덕 11.2℃
  • 흐림의성 7.5℃
  • 흐림구미 11.1℃
  • 흐림영천 11.5℃
  • 흐림경주시 11.0℃
기상청 제공

사회

경북도교육청, 학교 통폐합에서 작은 학교를 살리는 쪽으로 정책방향 전환

자생력이 있는 농산어촌 소규모학교, 작지만 강한 학교로 육성

(모던뉴스 = 오영운 기자)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올해부터 그간 소규모학교 통폐합을 추진해오던 정책에서 작은 학교를 살리는 쪽으로 정책방향을 전환키로 했다.

 

  2018년도까지 본교의 경우 학생수가 15명 이하, 분교장의 경우 학생수가 10명 이하일 경우 중점추진대상으로 선정하여 통폐합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1982년부터 현재까지 총 768교를 통폐합했다.

 

  그 결과 농산어촌 지역 소멸을 가속화 하는 등 현실적인 문제점이 대두되고 있다.

 

  이에 따라 경북교육청은 올해부터는 중점추진 기준을 없애고 교육경쟁력을 갖춘 작은 학교 살리기를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교육부 권고기준에 해당되는 학교 중 교육수요자의 요구가 있을 경우에 한해 통폐합을 추진할 방침이다.

 

  교육부에서는 초등학교의 경우 면․벽지 60명 이하, 읍지역 120명 이하, 도시지역 240명 이하를, 중등학교의 경우 면․벽지 60명 이하, 읍지역 180명 이하, 도시지역 300명 이하를 통폐합 권고기준으로 정하고 있다.

 

  이 기준대로라면 경상북도는 교육부 권고기준에 해당하는 학교가 총 457교로 전체 초․중․고등학교 961교의 47.6%를 차지한다.

 

  마원숙 행정과장은 “적정규모학교 육성계획을 교육수요자 중심으로 전환하고, 자생력이 있는 농산어촌 소규모학교의 경우 작지만 강한 학교 육성을 통해 지역사회와 함께 미래를 열어가는 학교 육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