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수)

  • 흐림울릉도 15.7℃
  • 구름조금울진 19.3℃
  • 구름조금안동 25.4℃
  • 맑음상주 26.3℃
  • 맑음포항 20.2℃
  • 구름조금대구 26.0℃
  • 구름많음봉화 24.7℃
  • 구름많음영주 24.5℃
  • 구름많음문경 24.8℃
  • 맑음청송군 23.0℃
  • 구름많음영덕 19.5℃
  • 구름많음의성 26.7℃
  • 맑음구미 26.5℃
  • 구름많음영천 25.7℃
  • 맑음경주시 24.1℃
기상청 제공

경상북도

경북도농업기술원 상주감연구소, 감 산업 위기 탈출 세미나 개최

과잉생산, 소비위축, 수입개방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 위기탈출 위한 감 세미나 열려

(모던뉴스 = 오영운 기자)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상주감연구소는 12일 상주시 실내체육관에서 ‘6차 산업에서 찾는 감 산업 위기탈출 세미나’를 개최했다.

 

  우리나라 감 재배면적은 25,060ha로 사과에 이어 2번째(15.1%)로 많고 총 생산액은 4,710억원으로 전체 과실 생산액의 3위(9.4%)를 차지하고 있다.

 

 

  최근 감 과잉생산과 농산물 수입개방, 소비위축이 가격하락으로 이어지고 있으며 예측하기 어려운 기후변화가 감 재배농민에게 더 큰 어려움을 더해주고 있다.

 

  또한 올해부터 시행되는 PLS제도 강화, 불확실한 자조금 문제, 수급 불안정 등이 감 소비시장을 위축시키고 있다.

 

  이에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상주감연구소는 감 재배 및 곶감 생산 농가들의 고품질 감 안정생산에 대한 높은 열망에 부응하기 위해 산림청, 유관기관 관계자, 감 재배농가 등 5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세미나를 열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떫은 감 중점추진 정책, 자조금 운영, PLS 제도 강화로 인한 감 안전 생산, 기후변화에 대응한 병해충 방제와 올바른 농약 사용법, 재배기술 및 유통 등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고 고품질 감 생산을 위한 정책방향을 제시했다.

 

  이어 산림청 사유림경영소득과 조영희 과장의 ‘사유림 경영소득 정책 방향’에 대한 강의를 시작으로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조신혁 연구사가 ‘감 주요 병해충 방제 및 올바른 농약 사용법’을, 휴리넷 경영전략연구소 신순철 소장이 ‘농산물 유통환경 변화 대응’등의 내용을 소개해 재배 농가들의 큰 관심을 모았다.

 

  특히 자동환경제어 곶감 건조기 모형을 통한 고품질 안전 곶감 생산에 대한 모델을 제시하고 돌발 병해충 연구결과를 전시하는 등 변화하는 농업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처하고 현장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한 시간을 가졌다.

 

  곽영호 경북도 농업기술원장은 “감 산업 위기 탈출은 농가 소득 향상에 있는 만큼, 고품질 원료감 생산과 위생적인 곶감 생산기술 및 가공품 개발을 통해 소비계층 확대와 소비자 트렌드 변화에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