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1 (목)

  • 구름많음울릉도 22.2℃
  • 구름조금울진 23.2℃
  • 흐림안동 24.2℃
  • 흐림상주 23.8℃
  • 흐림포항 26.0℃
  • 구름많음대구 27.0℃
  • 흐림봉화 24.0℃
  • 맑음영주 23.3℃
  • 구름많음문경 23.8℃
  • 흐림청송군 24.3℃
  • 맑음영덕 23.0℃
  • 구름조금의성 25.7℃
  • 흐림구미 25.3℃
  • 구름조금영천 25.9℃
  • 구름많음경주시 26.1℃
기상청 제공

경주시

경주 동해 바다, 골라서 즐기는 재미가 쏠쏠한 경주에서 여름나기

취향 따라 떠나는 경주의 바다여행

(모던뉴스 = 오영운 기자)  벌써 한낮 기온이 30도를 훌쩍 넘어선다. 널리 알려진 바다보다 좀 더 특별한 곳을 원한다면 동해 경주 바다를 추천한다.

 

  경주를 수학여행과 유적 관광지로만 생각한다면 이번 기회에 찬찬히 대한민국 지도를 들여다보길 권한다.

 

  무려 45㎞ 동해안 바다를 품고 있는 경주는 다양한 즐길 거리와 볼거리, 먹거리까지 어디에 내놓아도 부족함이 없는 해양관광도시다.

 

  사계절 중 어느 한 계절도 놓칠 수 없는 경주의 넘쳐나는 매력. 알면 알수록 놀라운 여행종합선물세트 같은 경주 여행은 언제나 평균 이상의 수준을 보장한다.

 

■동해의 보석, 경주 바다 드라이빙 투어!

 

  오류고아라해변, 전촌솔밭해변, 나정고운모래해변, 봉길대왕암해변, 관성솔밭해변. 31번 국도를 따라 이어지는 경주 바닷가의 리스트로 해안도로로 편리하게 이어져 있어 한 번씩 둘러보고 취향에 맞는 곳을 골라서 즐길 수 있는 여유로운 여행 컨셉이 가능하다.

 

  경주 바다를 한 번도 못 가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만 간 사람은 없다고 했던가. 경주 바다만의 독특한 매력을 맛 본 사람이라면 꼭 다시 찾게 되는 프라이빗한 5색 여름 바다로 떠나자.

 

 

  경주 바다 여행의 시작은 지도상에서 가장 위쪽에 자리한 오류고아라 해변에서 시작한다. 이름 그대로 백사장의 고운 모래를 밟고 걷다보면 오감이 깨어나는 것 같다. 또 수심이 적당해서 바다낚시 장소로도 인기가 있으며, 낚싯배 이용도 가능하다.

 

  본격적인 여름 시즌에는 바다 수영 외에도 다양한 해양 레포츠 체험을 즐길 수 있으며, 오류캠핑장이 함께 위치하고 있어 초여름 밤 캠핑의 진수를 맛볼 수 있다.

 

  바다를 왼쪽에 두고 해변을 따라 차를 몰다 보면 송대말 등대가 먼저 나온다. 등대 아래로 곧 개항 100주년을 맞는 감포항의 전경이 눈앞에 펼쳐진다. 일상에 지친 피로가 한 순간에 풀리고 경주 바다로 선택한 이번 여행이 탁월한 선택이었음을 온 몸으로 느끼며, 요즘 유행어로 ‘여행각’이 나온다.

 

 

  차로 10분도 안되어 솔밭해변이 나타난다. 전촌솔밭해변이다. 해변 뒤로 시원한 그늘을 품고 있으며, 해변과 솔밭 사이의 거리가 가까워 한낮의 뜨거운 태양을 피해 바다 경치를 즐기기 안성맞춤이다. 해안산책로를 통해 걸어서 인근 전촌항 어촌관광단지와 거마장(소바짐마을)을 거쳐 감포항까지 쉽게 접근 가능하다.

 

 

  작은 다리를 하나만 건너면 바로 나정고운모래해변이다. 두 해변을 인도교가 이어주는데 밤이면 무지개색 조명으로 아름답게 빛난다. 초여름 밤바다의 운치를 더해주는 포인트다. 모래가 아주 작은 세모로 이루어져 있는 나정고운모래해변은 해수탕이 특징이다.

 

  넓은 백사장과 부드러운 모래, 대규모 전용 주차장과 체육시설 등 다양한 편의시설을 갖춘 곳으로 가족 단위 여행객에게 만족도가 높은 곳이다. 해안선을 따라 몽돌들이 잘 정돈되어 있어 산책하기에도 좋다. 한여름에는 모터보트, 바나나포트 등 수상레저 체험도 즐길 수 있으며, 가까운 곳에 골프장이 있다는 것도 큰 장점이다.

 

 

  다시 31번 국도를 따라 10분 정도 내려가면 나정항을 지나 곧 이견대를 만나며 해중왕릉 대왕암이 굽어보인다. 감은사지를 앞에 두고 대본삼거리에서 좌회전하면 바로 봉길대왕암해변이다.

 

  봉길대왕암해변은 이름 그대로 신라 문무대왕의 해중왕릉인 대왕암이 있는 곳으로 밀려오는 파도에 따라 자갈들이 굴러가는 소리가 매력적인 바닷가이다.

 

  대종천 하구에 위치한 해변을 중심으로 감은사지, 이견대, 기림사, 선무도의 본산인 골굴사, 장항사지 등 많은 명소들이 자리해 문화유적 관광도 함께 즐길 수 있고, 해변 곳곳에서 할머니들이 바다에서 직접 채취한 미역, 다시마, 멸치 액젓 등 바다 내음 가득한 먹거리들도 만날 수 있다.

 

  이제 마지막 해변으로 출발한다. 봉길터널을 지나 나아리 입구의 나산들공원에서 가벼운 산책을 하고 나면 바로 읍천항을 만날 수 있다.

 

  마을 전체가 벽화로 꾸며져 경주 바다에서 가장 핫한 여행지로 인기를 얻고 있다. 5분 정도 달리다보면 하서교를 지난다. 바로 유턴해서 해안대로로 우회전하면 오른쪽으로 하서해안공원 솔밭이 눈에 들어온다. 우거진 해송 아래로 곳곳에 위치한 평상에 앉아 시원한 바닷바람을 만끽할 수 있다. 아는 사람만 아는 숨겨진 경주 바다의 고즈넉한 휴식 장소다.

 

 

  이어서 경주 바다의 마지막 관성솔밭해변이다. 맑고 푸른 청정지역으로 알려진 관성솔밭해변은 경주 해변 중에서 규모가 가장 크다. 대기업 하계휴양지로 인기가 높으며, 인근 울산 시민들이 즐겨 찾는 곳이기도 하다.

 

  모래와 몽돌이 섞여 있는 백사장은 호젓하게 걷기에 좋으며, 별을 관찰하는 마을이었다 해서 관성(觀星)이라 이름 붙여진 해변에서 밤하늘 별자리를 따라 걷는 색다른 경험도 가능하다.

 

■ 각양각색 초여름 경주 쿨 아이템.

 

  경주 바다 주위로 다양한 즐길 거리가 넘쳐난다. 초여름 바다의 정취도 즐기고 다양한 볼거리, 먹거리는 물론 트레킹 등 이색 여름 테마 여행이 가능하다. 초여름에 떠나는 경주 여행의 쿨 아이템을 만나보자.

 

 

△연동 어촌체험마을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감포읍 오류리 140-4

 

  경주와 포항 경계에 위치한 연동 어촌체험마을은 액티비티한 체험이 가능한 떠오르는 핫플레이스다.

 

  숙박시설은 물론 카약 트레킹, 스노클링, 대나무낚시, 새우잡이, 통발 낚기, 조개공예체험 등 다양한 즐길거리가 가득하다. 연동어촌체험마을의 대표적인 익스트림 스포츠 시설은 단연 ‘아라나비’ 집라인이다.

 

  연동항 양 끝을 연결하는 460m의 집라인에 몸을 실으면 경주 동해 바다를 시속 30km로 느낄 수 있다. 4세 이상 120kg 이하면 누구나 이용가능 해 온 가족이 다함께 스트레스를 풀기에 안정맞춤이다. 기상상황에 따라 유동적으로 운영되니 사전문의(054-743-7002)는 필수다.

 

 

△양남 주상절리 파도소리길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양남면 읍천리

 

  약 1.7Km의 걷기 좋은 길로 파도소리를 들으며 부채꼴 주상절리(천연기념물 제536호)를 가까이서 감상할 수 있는 트레킹 코스다. 이 길은 부산에서 강원도 고성까지 770Km에 달하는 해파랑길 경주 구간에 속한다. 여행과 건강, 두 마리 토끼를 한 번에 잡을 수 있는 힐링 여행 코스다. 눈과 귀가 동시에 시원해지는 경주 바다의 손꼽히는 명소다.

 

 

△주상절리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양남면 읍천리 405-2

 

  자연이 빚어놓은 천상의 비경 경주 주상절리. 용암이 빠르게 냉각, 수축해 만들어진 기둥 모양의 절리다.

 

  경주 주상절리는 꽃봉우리 모양, 위로 솟은 모양, 기울어진 모양 등 다양한 모양을 감상할 수 있는데, 특히 수평으로 넓게 퍼진 부채꼴 모양 절리가 압권이다.

 

  부채꼴 주상절리는 국내에서 처음 발견됐으며 세계적으로도 희귀하다. 주상절리 조망타워 위에서 내려다보면 해안가를 따라 늘어선 주상절리의 신비로운 모습을 한눈에 굽어볼 수 있다.

 

 

△읍천항 벽화마을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양남면 읍천리 195-15

 

  주상절리 파도소리길을 가려면 꼭 들러야할 곳이 있다. 바로 읍천항 벽화마을이다.

 

  ‘읍천항 갤러리’라고 불리는 이곳에서는 읍천항의 다양한 이야기가 담긴 벽화그림을 만날 수 있으며, 2010년부터 해마다 공모전 형식으로 마을 벽면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해 경주 바다에 오면 꼭 들러야 할 곳으로 알려지기 시작했다. 운치 있는 어촌 미술관의 매력 속으로 걸어보자.

 

 

△감포 깍지길(해국길)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감포읍 일대, 총 8개 코스로 구성

 

  경주 동해바다의 진면목을 보고 싶다면 감포 깍지길을 걸어야한다. 감포항을 중심으로 총 길이 80킬로의 해안탐방 둘레길이다.

 

  해와 물, 나무, 불, 흙, 달, 바다라는 테마로 꾸며진 해양관광자원과 유서깊은 문화가 함께 어우러진 매력적인 길이다. 깍지길의 ‘깍지’는 손가락을 서로 엇갈리게 바짝 맞추어 잡은 상태로 사람과 바다가 깍지를 낀 길이라는 의미이다. 혼자가 아닌 함께 손을 잡고 걸어야 제 맛이라는 뜻이다.

 

 

△오류 캠핑장

-예약 및 문의: 054-750-8600, 홈페이지 http://camping.gyeongju.go.kr

-예약 방법: 홈페이지를 통한 선착순 예약

 

  청정 오류고아라해변을 배경으로 오래된 솔밭 아래 위치한 오류 캠핑장은 최신형 캐라반 28대와 8면의 캠핑 사이트는 물론 어린이 놀이터, 샤워장, 흔들의자, 세척실, 주차장 등 전국 최고를 시설을 자랑한다.

 

  가족 연인들과 함께 캐러반에서의 편안한 휴식을 즐기는 행운은 부지런함이 필수다. 매월 1일 선착순 예약이 진행되는데 조금만 굼뜨면 주말 예약은 바로 마감된다.


 

 

△토함산 자연휴양림

예약 및 문의: 관리실 054-750-8700, 홈페이지 http://rest.gyeongju.go.kr

 

  바다보다 산을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토함산 자연휴양림이 있다. 불국사와 석굴암을 품고 있는 토함산 자연휴양림은 토함산 동쪽 기슭에 자리하고 있다.

 

  121ha 산림의 울창한 나무 그늘 사이로 숙박시설 23개 동과 야영장 40개소가 널찍하게 흩어져 있다. 다람쥐, 딱따구리 등 각종 야생동물과 식물 생태계를 직접 체험하며 슬로우 라이프를 즐기는 휴양지로 인기가 많다. 숲 해설 프로그램 운영으로 보다 알찬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숙박시설은 연중 이용가능 하지만, 야영장은 6월부터 이용할 수 있으니 참고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