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6 (토)

  • 맑음울릉도 12.6℃
  • 구름조금울진 14.9℃
  • 맑음안동 16.1℃
  • 구름조금상주 16.0℃
  • 구름많음포항 19.4℃
  • 구름조금대구 18.6℃
  • 맑음봉화 14.2℃
  • 맑음영주 13.9℃
  • 맑음문경 16.0℃
  • 구름조금청송군 15.4℃
  • 구름조금영덕 16.7℃
  • 구름조금의성 17.7℃
  • 구름많음구미 17.7℃
  • 구름많음영천 19.1℃
  • 구름많음경주시 18.8℃
기상청 제공

경상북도

경북도, KT․의성군과 경북형 IT특화지역 조성사업 협약 체결

이웃사촌 시범마을 ‘경북형 IT특화지역 조성’... 청년 유치 가속도

(모던뉴스 = 오영운 기자)  경상북도는 KT, 의성군과 함께 지방소멸이라는 국가적 위기를 함께 이겨내기 위해 청년 일자리 창출과 ICT기반의 미래형 청년 주거공간 조성에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경북도는 15일 도청 회의실에서 이철우 도지사, 윤종진 KT홍보실장(부사장), 김주수 의성군수 등 3개 기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이웃사촌 시범마을* 조성사업과 연계한 ‘경북형 IT특화지역 조성사업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 의성군 안계면 일대에 일자리, 주거, 복지, 생활여건이 두루 갖춰진 농촌마을을 조성하여 청년 유입으로 지방소멸을 극복하고, 농촌 혁신성장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사업

 

 

  이날 협약은 3개 기관이 IT분야 선도 기업인 KT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이웃사촌 시범마을 내 창업‧주거‧교육 공간 등에 청년 친화적 IT 인프라를 구축해 디지털 노마드* 청년을 유치하자는 데 뜻을 같이 하면서 성사되었다.

* IT 창업 청년 등 디지털 장비를 활용하여 정보를 활용․생산하는 세대

 

  저출생‧고령화로 인한 농촌의 소멸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IT 기술을 활용한 편리한 생활환경을 구축함으로써 농촌지역의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이 필요하다는 취지다.

 

  이번 협약으로 경북도와 KT, 의성군은 ▲행복누리관(가칭) 내 ‘AI Idea Park 조성’협력 ▲5G 네트워크 기반의 청년 IT창업 및 주거공간 조성 협력 ▲아빠와 아이, 가족이 함께 놀고 쉬는 ‘I-함께 쉼터 조성’협력 ▲미래 ICT기술 체험 및 코딩 교육을 위한 ‘스마트 스쿨 조성’협력 등을 공동 추진한다.

 

  이를 위해 KT는 연내 리모델링에 들어가는 청년주거공간에 홈IoT, Super VR 등을 조성하고 의성군 안계면에 설치예정인 `청년괴짜방*'에 FITT360 넥밴드, MR 등의 IT인프라를 지원한다.

* 청년 취‧창업 지원과 청년 간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오픈 공간으로서, 주로 사회적경제 조직 등이 지역공동체 활성화와 창업 등을 위해 사용

 

  내년에는 5G 네트워크 및 공공 WiFi(5G 커버리지), AI Idea Park 조성, 지역 아동 대상 드론‧로봇‧코딩 교육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경북도와 의성군은 사업 추진에 필요한 행‧재정적 지원을 한다.

 

  한편, 이 날 도청 1층 로비에서는 청년주거 공간에 적용할 KT의 AI Space(홈IoT)를 비롯해 세계 최초 5G 웨어러블 360카메라 ‘FITT360’, 실감형 미디어 GiGA Live TV, AI홈트레이닝 등의 시연회가 함께 열렸다.

 

  행사에 참석한 내․외빈과 도청 공무원, 도청 어린이집 원생들은 지역에서 접하기 어려웠던 5G 기술들을 호기심 가득한 표정으로 직접 체험하며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KT 홍보실장 윤종진 부사장은 “전통과 문화를 대표하는 경북도와 KT가 함께 새로운 의성을 만들어 가게 되어 기쁨과 책임을 동시에 느낀다”며 “KT가 보유한 5G를 비롯한 다양한 ICT 기술을 바탕으로 의성군이 청년 취업과 창업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오늘 업무협약을 통해 경북도, KT, 의성군이 함께 힘을 모아 성공적인 시범마을 모델을 만들어 가길 기대하면서 사업이 반드시 성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농촌에도 도시 못지않은 주거․문화․교육․복지 시스템을 만들면 청년이 반드시 모인다고 확신한다”며 “IT 기술을 통해 농촌의 삶의 질을 높이고 청년이 귀촌하는 활력 넘치는 경북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