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7 (수)

  • 구름조금울릉도 25.0℃
  • 구름많음울진 24.9℃
  • 구름많음안동 28.4℃
  • 구름많음상주 27.7℃
  • 흐림포항 25.3℃
  • 구름많음대구 28.4℃
  • 구름많음봉화 27.3℃
  • 흐림영주 27.0℃
  • 구름많음문경 27.1℃
  • 구름많음청송군 27.4℃
  • 구름많음영덕 26.1℃
  • 구름많음의성 30.1℃
  • 구름많음구미 28.7℃
  • 구름많음영천 28.0℃
  • 구름많음경주시 27.8℃
기상청 제공

대구광역시

하병문 시의원, 대구공항 시설부족과 교통불편해소 대책의 조속한 마련 촉구

대구시의회, 대구공항 접근성 개선을 위해 공항버스 운영하라

(모던뉴스 = 진예솔 기자) 대구시의회 하병문 경제환경위원장(북구4)은 17일 열린 시의회 제268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시정질문을 통해 급격한 성장으로 시설이 포화상태에 이른 대구국제공항의 이용불편문제와 대중교통 접근성 개선을 위한 대구시의 대책을 묻고 공항버스 운영을 촉구했다.
  
 하병문 위원장은 “최근 몇 년간 급격한 성장을 이룬 대구국제공항의 수용능력이 한계를 초과했고, 대중교통과 주차장 등의 교통수단의 이용에도 불편함이 많지만, 통합신공항 개항까지는 많은 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지금의 대구공항 이용편의를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며 시정질문에 나선 배경을 설명했다.
     
 

하병문 위원장은 “대구공항이 2014년 이후 매년 50만명 이상씩 이용객이 증가하는 대구공항사상 초유의 성장세를 이어온 것은 대구시와 지역업계가 함께 노력해 성취한 성과물이지만, 지금보다 이용불편이 가중된다면 이용객은 순식간에 줄어 들 것이고, 통합신공항의 당위성이나 시급성, 신공항의 건설규모 산정 등 통합신공항사업에 불리하게 작용할 수밖에 없다”며 이용편의를 개선해 지역의 항공수요를 더욱 증가시킬 수 있도록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하병문 위원장은 한국공항공사가 추진하고 있는 대구공항 시설개선사업을 비롯해 대구공항의 시설을 보완하기 위한 대책과 함께 시민들로부터 집중 제기되고 있는 대중교통접근성과 주차장 이용편의 개선에 대해 중점적으로 질문했으며, 특히, 대구시가 2016년에 공항셔틀버스운영을 위한 예산까지 확보하고도 석연치 않은 이유로 사업을 유야무야하는 등 지역공항을 가진 도시 중에서 유일하게 공항버스를 운영하지 않고 있는 이유를 상세히 물었다.

 

 하병문 위원장은 “무거운 짐을 소지하고 있고 출국수속 등 공항에서의 소요시간이 긴 공항이용객의 특성을 고려할 때 시내버스는 주된 공항 접근수단이 될 수 없지만 대구시는 여전히 시내버스 중심의 개선방안을 되풀이하는 것은 문제”라며, 소극적인 행정을 질타하고, “공항버스는 자가용 이용을 억제할 수 있는 친환경적인 대중교통 중심의 교통정책으로 공항 내 주차수요를 줄 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공항 주변지역의 불법주차나 교통정체도 해소할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운영되어야 한다”며 공항버스 도입을 촉구했다.
     
 이와 함께, 대구의 통합신공항사업과 함께 영남권 신공항 대책으로 추진하는 김해신공항에 대해 국무총리실 재검토 수용 문제에 대해 대구시의 대응방안을 묻고, 보다 전략적인 대응으로 밀양신공항과 같은 실패를 반복하지 않도록 철저하게 대비할 것도 주문했다.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