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8 (일)

  • 맑음울릉도 26.1℃
  • 구름많음울진 27.7℃
  • 박무안동 27.0℃
  • 흐림상주 26.2℃
  • 흐림포항 28.2℃
  • 흐림대구 27.4℃
  • 구름많음봉화 24.7℃
  • 구름많음영주 24.8℃
  • 흐림문경 25.3℃
  • 구름많음청송군 24.4℃
  • 구름많음영덕 26.7℃
  • 흐림의성 25.9℃
  • 흐림구미 26.3℃
  • 흐림영천 27.1℃
  • 흐림경주시 25.8℃
기상청 제공

정치

文. 구미형 일자리 협약식에서 "핵심소재의 해외 의존도를 줄이는 것이 국가적 과제"

"일본의 수출 규제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우리는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다시 확인"

(모던뉴스 = 진예솔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경북 구미에서 진행된 상생형 구미 일자리 투자 협약식에 참석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일본의 수출 규제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우리는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다시 확인할 수 있었다"고 전하며 "핵심소재의 해외 의존도를 줄이는 것이 국가적 과제"라고 밝혔다.

 

이어 "구미형 일자리 협약은 우리 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바라는 산업계와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기대를 전했다.

 

 

구미형 일자리는 업계 평균 수준의 적정임금을 보장하면서 지자체가 입지·재정·금융 지원 등을 해 기업의 투자를 촉진하는 사회 대통합형 일자리 모델로써 경북과 구미는 정부의 상생형 지역일자리 모델 확산방안 발표에 이어 LG화학과 협의하여 '이차전지 양극재 생산공장'을 유치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의 수출 규제로 열악한 경제상황에서 구미의 상생형 지역 일자리가 경제활력의 새로운 돌파구를 제시했다고 언급하며 "경북도민, 구미시민에 성숙한 역량에 경의를 표한다."고 전했다.

 

또한 "구미형 일자리가 광주형 일자리와 함께 해외 진출기업의 국내 복귀와 신규투자 활성화의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아울러 제2·3의 구미형 일자리가 나올 수 있도록 정부의 지원도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