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2 (월)

  • 박무울릉도 25.1℃
  • 흐림울진 25.5℃
  • 흐림안동 26.2℃
  • 흐림상주 26.7℃
  • 구름많음포항 27.8℃
  • 구름많음대구 26.7℃
  • 흐림봉화 23.7℃
  • 흐림영주 24.7℃
  • 흐림문경 25.9℃
  • 흐림청송군 24.5℃
  • 구름조금영덕 25.5℃
  • 흐림의성 26.0℃
  • 흐림구미 27.9℃
  • 구름많음영천 26.7℃
  • 구름조금경주시 25.5℃
기상청 제공

정치

더민주 김천지역위, 자유한국당 송언석 의원 친일발언 규탄 1인시위

개인청구권 소멸됐다는 일본입장 대변, 일본가서 ‘자민당’ 입당하라 주장

(모던뉴스 = 진예솔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천지역위원회(위원장 배영애)는 지난 3일부터 한일청구권협정 당시 “개인청구권이 포함됐다”고 주장한 김천시 자유한국당 송언석 국회의원의 친일발언을 규탄하는 1인 시위에 돌입했다.

 

송언석 의원은 YTN ‘노종면의 더 뉴스’에 출연해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에 대해 “개인청구권이 포함됐다”며 “정부가 우리 대법원 판결에 따라 가야한다는 입장을 갖기보다 국제법 조약을 존중하는 차원에서 정부가 대행해 소송 당사자에게 보상하고 사후 일본과 해결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한국인 강제징용 피해자 청구권은 한일청구권협정으로 이미 끝났다는 그간 일본정부의 입장을 대변한 것으로 2018년 대법원 판결에 이르기 까지 우리 정부가 일관되게 인정해 온 개인의 손해배상청구권을 부정하는 주장일 뿐 아니라 강제 징용자들의 개인 손해배상청구권은 소멸되지 않았다고 명시된 1994년 일본 참의원 회의록에도 배치된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김천지역위원회는 송의원의 친일발언을 강도 높게 비판하고 8월3일부터 송언석 국회의원 사무실과 김천역 등지에서 1인 시위에 들어갔다.

 

배영애 김천지역위원장은 “송언석 의원의 이번 친일 발언으로 강제로 끌려가 노역을 하다 고통을 받고 목숨을 잃은 수많은 피해자들의 가슴이 무너졌다”고 말하고 “일본의 경제침략으로 온 국민이 힘을 모아 싸우고 있는 이때 일본의 억지 주장만 대변하는 송언석 의원은 어느 나라 국회의원인지 모를 지경”이라며 “하루빨리 일본으로 가서 ‘자민당’에 입당하는 것이 더 어울린다”고 규탄했다.

 

한편, 김천지역위원회는 김천 이마트와 롯데마트, 구미김천 KTX역 등 유동인구가 많은 장소를 이동하며 송언석 의원이 시민 앞에 사과할 때 까지 1인 시위를 이어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