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3 (화)

  • 구름많음울릉도 28.9℃
  • 맑음울진 24.2℃
  • 맑음안동 25.7℃
  • 맑음상주 27.1℃
  • 구름조금포항 27.4℃
  • 구름조금대구 27.9℃
  • 맑음봉화 24.8℃
  • 맑음영주 27.8℃
  • 맑음문경 27.8℃
  • 구름조금청송군 24.5℃
  • 구름조금영덕 27.6℃
  • 맑음의성 28.2℃
  • 구름조금구미 28.1℃
  • 맑음영천 29.5℃
  • 구름조금경주시 28.3℃
기상청 제공

사회

대경여연, 영남공고 여성인권침해 행위 방조한 대구교육청 규탄 기자회견

영남공고 "교사의 임신 및 출산이 학생의 학습권을 침해한다."하며 각서 쓰게해

(모던뉴스 = 진예솔 기자)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이 9일 오전 10시, 대구교육청 앞에서 영남공업고등학교가 여교사에게 임신포기각서를 쓰게하고 장학관 술시중을 들게한 행위에 대해 비판하며 이를 방조한 대구교육청에 대해 규탄에 나섰다.

 

최근 영남공고가 사학 비리로 지속적인 구설에 오르내리는 가운데 이를 방조하고 있는 대구교육청과 유착 의혹이 짙어지면서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이 대구교육청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대경여연은 "영남공고가 교사의 임신 및 출산이 학생의 학습권을 침해한다고 하며 각서를 쓰게했다. 이는 명백한 남녀고용평등법 위반."이라고 지적하며 "이와 같은 여성인권침해를 방조한 대구교육청을 규탄한다"고 전했다.

 

 

이어 "대구교육청은 부실 감사를 실시한 책임자를 징계하고, 영남공고 비리를 철저히 조사하라"고 요구하며 "우리가 더욱 분개하는 것은 여성가족부 장관 시절 일·가족양립 정책을 이끌었던 강은희 교육감이 영남공고에 면죄부를 준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불평등에서 기인하는 각종 인권침해 사건은 피해자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세심하게 조사해야 한다. 일·가정양립정책에 반하는 강은희 교육감의 교육 정책을 규탄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