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3 (화)

  • 맑음울릉도 26.7℃
  • 구름조금울진 25.6℃
  • 맑음안동 31.1℃
  • 구름많음상주 30.8℃
  • 구름조금포항 27.3℃
  • 맑음대구 31.0℃
  • 구름조금봉화 28.9℃
  • 구름많음영주 29.9℃
  • 구름조금문경 28.8℃
  • 맑음청송군 28.4℃
  • 구름조금영덕 26.4℃
  • 구름조금의성 32.6℃
  • 구름조금구미 32.6℃
  • 맑음영천 29.8℃
  • 맑음경주시 27.9℃
기상청 제공

정치

자유한국당 경북도당 비리부정, 청와대 청원 올라

"자유한국당 경북도당은 온갖 부정부패와 비리의 종합세트."

(모던뉴스 = 진예솔 기자) 자유한국당 경북도당의 사무처장과 경북도의원들의 비리부정 문제가 청와대 청원에 올랐다.

 

 8일, 청와대 사이트 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이 청원은 여러 언론 매체에 올라온 한국당 경북도당 사무처장 및 경북도의원들의 비리에 대한 기사를 언급하며 이에 대해 조치를 취해달라는 내용이다.

 

청원에서 언급된 기사는 한국당 경북도당 사무처장의 공사수주 외압, 한국당 소속 전 상주시의회 의장의 공사외압 및 하천토석 반출혐의 구속,  한국당 소속 현직 도의원의 도박 현행범 체포 등의 내용으로 본인을 경북도민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이런 상황에도 한국당이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며 "시간이 지나면 잠잠해지겠지하고 덮으려고 하고있다."고 주장했다.

 

뿐만아니라 청원 요청자는 "현재 경북도의회 의장은 3년전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벌금형을 받은 사람이고 한국당 도의원의 실질적 대표인 원내대표 역시 폭력전과가 있는 사람."이라고 언급하며 "이런 사람들의 경북도민의 민의를 대변한다는 것 말도 안된다."고 토로했다.

 

이어 "얼마전 한국당 소속 구미시의회의장은 자기가 실질적으로 소유한 회사에 수의계약을 몰아준 의혹으로 물의를 빚고 사과까지 하는 사태가 있었고, 한국당 소속 영주시장은 뇌물수수혐의로 시민단체에 고발을 당하는 등  자유한국당 경북도당은 온갖 부정부패와 비리의 종합세트."라며 "비리의 진상을 파헤쳐 잘못이 있다면 법의 심판을 받게 해달라."는 요구를 전했다.

 

이미 지역내에서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이 “해당 국회의원과 자유한국당은 경북도민 앞에 진심어린 반성을 하고 사과할 것”과 “자유한국당 경북도당 당직자의 관급공사 이권개입과 관련해 사법기관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였으나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고있는 자유한국당 경북도당이 청원에까지 오른 상황에서 어떻게 논란을 해결하고 입장을 표명할 것인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