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5 (목)

  • 울릉도 24.7℃
  • 구름많음울진 25.4℃
  • 안동 25.7℃
  • 구름많음상주 27.7℃
  • 흐림포항 26.6℃
  • 대구 26.8℃
  • 구름많음봉화 24.7℃
  • 흐림영주 25.0℃
  • 구름조금문경 26.2℃
  • 구름많음청송군 24.8℃
  • 흐림영덕 26.1℃
  • 흐림의성 27.6℃
  • 흐림구미 26.3℃
  • 흐림영천 27.0℃
  • 흐림경주시 26.3℃
기상청 제공

대구시

대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맞이 기념행사 마련

일본군 ‘위안부’ 문제 아카이빙 다큐멘터리 상영회 및 전시회 등 열려

(모던뉴스 = 진예솔 기자) 대구시가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시민단체 및 시민과 학생 등 100여명과 함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이하여 기념행사를 가진다.

 

대구시는 피해자의 존엄과 명예회복, 시민들의 올바른 역사관 정립과 공감·관심을 이끌어 내기 위해 기림의 날 기념식과 전시회, 일본군 ‘위안부’ 관련 아카이빙 다큐멘터리 상영회 등 다양한 기념행사를 진행한다.

 

8월 14일은 지난 1991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김학순 할머니가 생존한 위안부 피해자 중 최초로 피해사실을 공개 증언한 날로, 2012년에 '세계 위안부의 날'로 지정되었다. 

 

14일 진행되는 기림의 날 기념행사는 1부와 2부로 나누어 진행되며, 1부 기념식은 ‘기억과 행동’이라는 테마로 12시부터 희움일본군 ‘위안부’역사관에서 진행된다.

 

2부 다큐멘터리 상영회는 고 김순악 할머니의 삶을 다룬 70분 영상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아카이빙 다큐멘터리 상영회가 개최되며 1시 30분부터 대구독립영화전용관 오오극장에서 진행된다.

 

 

한편 이상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의 편안한 노후를 위해 생활안정지원을 더욱 강화하고, 피해 할머니들의 뜻을 기리는 역사기록 기념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기림의 날을 통해 돌아가신 ‘위안부’ 피해자들의 넋을 위로하고 그 분들의 존엄과 명예 회복을 기원하며, 시민들께서도 할머니들의 고통과 인내의 세월을 공감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