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8 (금)

  • 흐림울릉도 16.7℃
  • 흐림울진 19.0℃
  • 흐림안동 17.7℃
  • 흐림상주 18.6℃
  • 포항 18.3℃
  • 대구 16.9℃
  • 흐림봉화 17.8℃
  • 흐림영주 18.4℃
  • 흐림문경 18.8℃
  • 흐림청송군 16.3℃
  • 흐림영덕 17.6℃
  • 흐림의성 15.2℃
  • 흐림구미 16.5℃
  • 흐림영천 17.2℃
  • 흐림경주시 16.6℃
기상청 제공

정치

이주용 동구의원, 설상가상 공직선거법 위반에 위증 혐의추가

금품 지급하고 "자원봉사자를 모집하는 것으로 알았다"

(모던뉴스 = 진예솔 기자) 이주용 동구의원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이어 엎친데 덮친격으로 위증 혐의까지 추가 되었다.

 

이주용 동구의원은 이재만 전 한국당 최고위원의 1심 재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하여 책임당원에게 금품을 지급하기로 약속하고 모바일 투표 도우미를 모집했음에도 불구하고 자원봉사자를 모집하는 것으로 알았다며 거짓된 진술을 하는 등 3차례에 걸쳐 위증한 혐의를 받고있다.

 

이주용 동구의원은 27일 열린 1차 공판에서 위증 혐의를 부인하였고 2차 공판은 오는 9월 5일 오후 3시에 이어진다.

 

이 의원은 앞서 대구시장 경선 과정에서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로 1심에서 300만원의 벌금형을 받았다가 항소심에서 80만원으로 감형받으며 당선무효형을 면했지만 이에 불복한 검찰이 상고장을 제출하면서 또 다시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을지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한편 지난 22일 자유한국당 대구시당은 이주용 동구의원과 같은 혐의로 지방선거 대구시장 경선에 불법 가담한 5명의 광역 및 기초의원이 당선무효형을 확정 받자 "내년 보궐선거를 치르게 된 원인을 제공하게 돼 많은 실망을 안겨드린 것에 대해 시민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성명을 통해 사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