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 구름조금울릉도 14.5℃
  • 구름조금울진 12.9℃
  • 구름조금안동 10.8℃
  • 구름많음상주 10.0℃
  • 구름많음포항 17.0℃
  • 구름많음대구 12.8℃
  • 구름조금봉화 6.0℃
  • 구름조금영주 9.2℃
  • 구름조금문경 10.2℃
  • 구름많음청송군 8.3℃
  • 구름조금영덕 12.4℃
  • 구름많음의성 8.7℃
  • 구름많음구미 11.6℃
  • 구름많음영천 10.7℃
  • 흐림경주시 13.4℃
기상청 제공

경산시

경산시, 태풍 피해 경북지역 복구인력 지원에 나서

경산시 공직자 42명 편성해 영덕군에 파견

(모던뉴스 = 오영운 기자) 경산시가 태풍 ‘미탁’으로 많은 피해가 발생한 경북도내 피해 지역에 대한 신속한 복구 지원과 추가 피해 최소화를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지난주 발생한 태풍 ‘미탁’의 영향으로 전국적인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경북 영덕군도 무너져 내린 토사로 주택과 주요 도로가 파손되는 등 심각한 피해를 입었다.

 

이에, 경산시에서는 경산시 공직자 42명을 복구 인력으로 편성하여 휴일에도 불구하고 지난 6일, 태풍으로 인한 피해 지역 정비를 위해 태풍 피해 복구지원반을 긴급 파견했다.

 

이동열 총무과장을 중심으로 파견된 공직자 42명은 이날 영덕군 하저해수욕장에 방문하여 궂은 날씨에도 침수 피해 복구 정비에 구슬땀을 흘렸다.

 

이동열 총무과장은 “이례적인 가을 태풍으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영덕군 주민들에게 안타까운 마음이 크다.”라며, “비록 작은 힘이라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피해 지역 주민에게 힘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