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화)

  • 구름많음울릉도 18.0℃
  • 맑음울진 20.4℃
  • 구름많음안동 21.8℃
  • 맑음상주 21.4℃
  • 구름조금포항 20.6℃
  • 구름조금대구 21.8℃
  • 구름많음봉화 18.8℃
  • 구름많음영주 22.0℃
  • 맑음문경 21.7℃
  • 맑음청송군 19.0℃
  • 구름조금영덕 21.2℃
  • 구름조금의성 21.5℃
  • 맑음구미 23.2℃
  • 맑음영천 22.0℃
  • 구름많음경주시 21.0℃
기상청 제공

울진군

진영 행안부 장관, 울진 영덕 태풍피해현장 방문

전찬걸 울진군수 특별교부세 50억 추가 건의
이희진 영덕군수 특별굡주세 75억 지원 건의

(모던뉴스 = 강태욱 기자)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7일 울진군(군수 전찬걸)과 영덕군(군수 이희진)의 태풍 피해 현장을 방문했다.

 

 진영 장관은 온정면 덕산리 도로유실 현장과 기성면 망양리 주택 피 복구 현장을 방문하여 응급복구 상황을 확인하고 침수지역 주민들에 대한 지원 상황과 애로사항 등을 확인했다.

 

이번 태풍으로 시간당 최대 104.5mm의 폭우가 쏟아진 울진군은 군 전역에 걸쳐 인명피해(사망 2, 실종2), 도로유실 등 공공시설 (289개소), 주택 (857가구), 농경지(203.6ha)등이 피해를 입었고 137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현장에 함께한 전찬걸 군수는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상습침수 지역 배수펌프장 신설 및 개선을 건의 하였다.

 특히, 응급 피해 복구를 위한 예산액이 65억 원이 소요됨을 설명하고 기 배부된 15억 원에 외에 추가로 응급복구를 위한 특별교부세 50억 원을 지원해 줄 것을 건의했다.

 

 

진영 행정안전부장관은 영덕군 강구시장을 찾아 이희진 영덕군수로부터 영덕군 태풍피해상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특별재난지역지정과 응급복구비 및 특별교부세 지원 등을 요청받았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이자리에서 기후변화로 인한 잦은 태풍의 발생 등을 고려해 유사시 인명피해를 예방하도록 지자체에서 주민강제대피령을 내릴 수 있도록 법적근거를 마련해 줄 것도 건의했다. 이에 진 장관은 “영덕군의 요청에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지난해 태풍 콩레이로 큰 피해를 입었던 영덕군은 10월 2일 태풍 미탁이 접근하자 피해예방을 위해 전직원을 동원하고 현장에서 24시간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재해취약지 주민 2,400명에게 재난대비 문자메세지를 12회 발송하고 긴급재난문자도 4회 발송하며 태풍상황을 신속히 전파했다. 오포리, 남석리, 성내리 등 우수저류시설과 배수펌프장엔 전문인력을 배치했다.

 

특히 이희진 군수는 영덕군민에게 막대한 피해를 입힌 지방하천과 소하천의 범람에 대해 정부가 책임지고 대비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열악한 군 재정으로는 관내 하상정비가 대단히 어려우며 재발방지를 위한 하상정비사업으로 특별교부세 30억원을 지원해줄 것을 건의했다. 또한 이번에 급격히 불어난 물에 유실된 영해면 성내리 송천교를 거론하며 효과적인 송천 관리를 위해 다목적가동보설치사업으로 특별교부세 20억원, 통수능력이 떨어지는데다 계획 홍수위보다 교량이 낮아 피해가 우려되는 각리천3교 개체공사를 위해 25억원을 지원해줄 것도 건의했다.

 

 7일 현재까지 영덕군은 사망 1명, 사유시설 799동, 공공시설 347건, 농작물 1,873ha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집계됐으며 계속해서 규모가 늘고 있다.

 

 진영 장관은 “복구가 되고 나면 태풍 피해가 있기 전 보다 더 좋은 환경이 되어야 한다” 며 “항구적인 복구를 이행할 수 있도록 힘써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