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 (화)

  • 맑음울릉도 8.1℃
  • 맑음울진 5.6℃
  • 박무안동 -1.4℃
  • 맑음상주 -1.0℃
  • 맑음포항 5.2℃
  • 박무대구 1.2℃
  • 맑음봉화 -3.1℃
  • 맑음영주 -1.5℃
  • 맑음문경 -1.1℃
  • 맑음청송군 -3.6℃
  • 맑음영덕 1.9℃
  • 맑음의성 -3.0℃
  • 맑음구미 -0.1℃
  • 맑음영천 -1.8℃
  • 맑음경주시 -0.6℃
기상청 제공

경상북도

김상조 도의원, 초등학교 유휴교실 활용한 경북형 마을돌봄터 마련 촉구

(모던뉴스 = 진예솔 기자) 경상북도의회 김상조 의원(구미3, 자유한국당, 행정보건복지위원회)은 6일 제312회 경상북도의회 2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경북도내 23개 시군의 초등학교의 3,222개 유휴교실을 활용하여 ‘경북형 마을돌봄터’를 설치하고 시군이 직접 운영하여 안전하고 신뢰받는 온종일 돌봄 체계 마련을 촉구했다. 
※ 유휴교실 = 일반학급교실수(특별활동교실 별도) – 총학급수
 
  김상조 의원은 경북도내 초등학생 13만2천여 명 중 방과후돌봄을 이용하는 학생이 24,637명으로 17.9%에 불과하며 실제 공적 돌봄의 역할이 매우 낮음을 지적하였다. 이 중 학교의 방과후돌봄에는 17,755명, 13.5%, 지역아동센터를 이용하는 학생은 5,725명으로 4.4%에 그치고 있어 온종일 돌봄을 목적으로 하는‘마을돌봄터’가 현재의 초등학교 방과후돌봄의 공백을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경북여성정책개발원의 학부모설문조사에서 학원 또는 돌봄 종료 후 아이 혼자 있는 시간 33.2%로, 방과후돌봄 종료 후 학부모의 귀가시간차로 인한 돌봄 공백으로 추가돌봄이 필요한 시간대는 오후 4~6시 40.8%, 오후 6시~8시 28.4%였다.

 

  또한 돌봄을 이용하는 자녀가 학교 정규수업 이후 가장 오랫동안 머무는 곳으로 ‘초등 돌봄교실 등 돌봄기관’이 59.2%로 가장 많았으며, 아이들의 돌봄 공백 해소를 위한 돌봄 공간을 마련할 경우 가장 적합한 장소를 묻는 질문에서 학부모들은 ‘초등학교 안에 유휴교실 활용’이라는 의견이 51.9%나 되었다. 

 

  김상조 의원은 이러한 학부모들의 요구에 부응하고 기존 돌봄 제도와 연계하기 위해서는 ‘마을돌봄터’설치는 초등학교 내 유휴교실을 활용이 매우 효과적이라고 했다.

 

  마을돌봄터를 학교밖에 설치할 경우 운영예산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장소임대료를 절감하여 돌봄 프로그램이나 간식 제공에 더 많은 예산을 사용한다면 보다 나은 돌봄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학교에 마을돌봄터를 설치하는 경우 갑자기 돌봄이 필요한 학부모가 즉시 이용할 수 있고, 학교 방과후돌봄과 연계하는 경우 이동 동선이 짧아 학생 안전 보장과 학부모는 신뢰 할 수 있는 기관에 안심하고 추가돌봄에 맡길 수 있다면서 도청과 교육청이 협력하여 유휴교실을 활용해‘마을돌봄터’를 설치해줄 것을 촉구하면서 발언을 마무리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