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4 (토)

  • 구름많음울릉도 4.3℃
  • 맑음울진 6.6℃
  • 맑음안동 6.3℃
  • 구름조금상주 5.8℃
  • 구름조금포항 9.5℃
  • 구름조금대구 7.9℃
  • 맑음봉화 2.9℃
  • 구름많음영주 4.0℃
  • 맑음문경 3.0℃
  • 맑음청송군 3.6℃
  • 맑음영덕 6.5℃
  • 맑음의성 4.9℃
  • 구름조금구미 6.1℃
  • 구름조금영천 7.5℃
  • 구름조금경주시 7.3℃
기상청 제공

김성진 경북도의원, 도청신도시 혐오·기피 시설 대책 및 촉구

도 출자출연기관 수 동결 및 운영 개선 촉구

(모던뉴스 = 진예솔 기자 경상북도의회 김성진 의원(안동1)은 22일 제312회 경상북도의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 도정질문을 통해 도청신도시 혐오·기피 시설 대책, 농업예산 확대 등 경북농업 경쟁력 강화, 농업배수개선사업 설계 기준 강화, 경북 아동의 삶의 질 개선, 출자출연기관 수 동결 및 운영 개선 등을 촉구했다.

 

 먼저 도청신도시 혐오·기피 시설 대책에 관하여 김성진의원은 “도청신도시 내에 환경에너지타운, 풍천하수처리장, 화장장 등 주민들의 혐오·기피 시설에 대한 안전 운영과 환경오염 방지 대책과 함께 공원화계획 및 주민편의시설 확충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현재 도청신도시에는 안동장사공원이 256억원의 예산이 투입되어 2016년 10월부터 가동되고 있으며, 풍천하수처리장은 530억원을 투입하여 도청신도시의 생활하수와 환경에너지타운에서 발생하는 처리수를 처리하기 위해 2017년 6월부터 가동 중이며, 경북 북부권 환경에너지타운은 2천97억원을 투입한 시설로 도내 11개 시군에서 발생하는 1일 생활쓰레기 390톤, 음식물쓰레기 120톤을 처리하기 위해 지난 11월4일 준공 가동중이다.

 

도청신도기 내의 환경에너지타운, 풍천하수처리장, 화장장 등은 모두 주민들이 반대하는 기피·혐오시설이지만 어찌된 일인지 한 곳에 자리 잡고 있다. 이 시설들은 도청신도시를 조성하면서 몇몇 전문가들과 경상북도가 의기투합하여 주민 의사를 제대로 수렴하지 않고 배치했다.

 

현재 신도시에는 환경에너지타운의 환경오염과 풍천하수처리장 악취 문제로 주민들의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지만 이러한 문제제기에 대해 경상북도와 경북개발공사는 명확한 대책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도청신도시의 성장과 정착을 위해서는 쾌적한 정주여건이 우선 확보하여야 한다. 환경에너지타운과 하수처리장 운영에 대한 신뢰는 도청신도시 정주환경을 신뢰하는 척도가 되므로 적시적기에 악취 등 환경오염 방지를 위해 적시적기에 필요한 조치들이 선행되어야 한다.  

 

김성진의원은 “환경호르몬과 악취 등 도청신도시의 환경문제 해결은 주민의 건강과 쾌적한 도시 환경권 보장, 2단계 신도시 사업의 성패가 달린 중차대한 문제로 조속히 해결되어야하며, 아울러 신도시 공원화, 스포츠 시설 확충 등 주민편익시설 설치 계획과 일정을 차질 없이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경북도 산하 출자출연기관 기관 수 동결과 운영 개선에 관해서 김성진의원은 “경북도 출자출연기관들은 사업예산 집행을 통해 도민의 행복과 도의 발전을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지만, 출자출연기관의 조직 확대와 새로운 기관 설립 등으로 도의 재정 운영에 많은 부담이 되고 있다며, 출자출연기관의 기관 총 수 동결과 유사 기관 통합, 총 정원제 운영, 총액인건비제가 실시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현재 경북도의 출자출연기관은 30곳에 이르며, 여기에는 정규직, 무기계약직, 비정규직을 포함하여 2천 6백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그리고 30곳 중 경북문화관광공사를 제외한 29곳에 2019년 한 해에 경북도가 지원한 예산은 인건비, 운영비 등 경상적 경비만 1,190억원에 이르고 있다. 

 

이와 함께 김성진 의원은 “출자출연기관의 장이나 간부급 임원은 상근직임에도 불구하고 기관 본연의 업무는 뒤로한 체 관용차량과 직원을 대동하여 직무와 상관없는 각종 행사장에 눈도장이나 찍으러 다니는 있으며 근무외의 시간은 물론 근무시간에까지 행사장을 찾는 등 정치적 행보로 지역민의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지역 정치권과 갈등을 빚는 경우가 있다”고 비판하면서, “출자출연기관에 대한 도민의 신뢰를 떨어뜨리고 조직의 인력과 자원을 낭비하며, 조직 운영을 저해하는 일부 출자출연기관의 기관장과 임직원의 일탈적인 행보에 대한 엄중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밖에도 김성진 의원은 농업예산 확대 등 경북농업 경쟁력 강화와 농업배수개선사업 설계기준 강화, 경북 아동의 삶의 질 개선 등을 촉구하며 의정질의를 마무리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