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4 (토)

  • 구름많음울릉도 4.3℃
  • 맑음울진 6.6℃
  • 맑음안동 6.3℃
  • 구름조금상주 5.8℃
  • 구름조금포항 9.5℃
  • 구름조금대구 7.9℃
  • 맑음봉화 2.9℃
  • 구름많음영주 4.0℃
  • 맑음문경 3.0℃
  • 맑음청송군 3.6℃
  • 맑음영덕 6.5℃
  • 맑음의성 4.9℃
  • 구름조금구미 6.1℃
  • 구름조금영천 7.5℃
  • 구름조금경주시 7.3℃
기상청 제공

대구광역시

이영애 대구시의원, 개구리소년 위령비 건립 제안 5분발언

유가족을 위로하고 실종아동에 대한 관심을 증대시키는 상징적 조형물 조성

(모던뉴스 = 진예솔 기자)  대구광역시의회 이영애 의원(문화복지위원장, 달서구1)은 29일 제271회 정례회 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대구시민 모두가 슬퍼했던 개구리소년 실종사건에 대해 살펴보며, 유족과 대구시민을 위로하기 위한 개구리소년 위령비 건립을 제안했다.


'개구리소년 실종사건’은 1991년 3월 26일 대구 달서구 와룡산에 도롱뇽 알을 잡으러간 다섯 소년이 실종되어 대구 뿐 만 아니라 전 국민의 슬픔으로 가슴에 남은 사건으로 최초 실종 당시 수만 명의 인력이 투입되었으나 발견하지 못하였고 공소시효가 4년 남은 2002년 9월 26일 아이들이 살던 마을 인근에서 유골이 발견되었다. 전문가의 감정결과 ‘예리한 흉기에 의한 타살’로 결론지어져 소년들의 유가족의 마음을 한 번 더 아프게 했다.

 

이영애 의원은 “개구리소년 유골감정 결과가 공개되자 1천 500여건의 시민제보가 이어졌다. 이는 시민들의 개구리소년에 대한 큰 관심과 안타까움을 보여준 것이다.”라고 이야기 하며,  “그러나, 유가족들은 10년 만에 유골이 발견되었지만 여전히 진상 규명이 이루어지지 못하여 평생 가슴에 묻고 있으며, 먼저 하늘나라에 간 아이들을 위해 면밀한 수사를 통한 진상 규명만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영애 의원은 5분 자유발언에서 “유가족들은 매년 아이들의 실종일인 3월 26일 유골이 발견된 현장에 모여 추모제를 열고 있다. 유가족의 작은 바람이 있다면 개구리소년 5명의 넋을 기리는 위령비를 건립하는 것이다.” 고 이야기하며 “대구시와 시의회가 함께 ‘개구리 소년 위령비’건립을 위해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이영애 의원은 “자녀에 대한 그리움과 안타까움은 모든 부모가 가지는 공통된 마음이다. ‘개구리소년 위령비’가 건립되어 유족과 대구시민 모두에게 위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위령비가 조성된다면 매년 3월 26일 추모제를 지내온 유가족과 미아찾기 시민단체를 위로함과 동시에 미아․실종 아동에 대한 관심을 증대시키는 상징적 조형물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이야기 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