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1 (수)

  • 연무울릉도 12.4℃
  • 맑음울진 9.3℃
  • 연무안동 7.0℃
  • 맑음상주 7.5℃
  • 연무포항 13.5℃
  • 연무대구 10.8℃
  • 맑음봉화 6.3℃
  • 구름조금영주 5.9℃
  • 구름조금문경 6.1℃
  • 맑음청송군 7.5℃
  • 맑음영덕 9.5℃
  • 맑음의성 8.9℃
  • 구름조금구미 9.5℃
  • 구름조금영천 10.5℃
  • 맑음경주시 13.5℃
기상청 제공

경주시

주낙영 경주시장, 시정연설에서 2020년도 시정운영 방향 제시

새로운 경주 발전의 청사진을 담은 내년도 예산안과 주요 시정운영 방향 제시
내년도 예산 1조 4,150억 원 편성으로 역대 최대 규모 갱신
지역경제 살리기를 최우선 목표로 신성장동력 육성과 일자리 만들기 총력

(모던뉴스 = 오영운 기자) 주낙영 경주시장이 28일 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48회 경주시의회 제2차 정례회 시정연설에서 내년도 예산안을 설명하고 새로운 경주 발전의 청사진을 담은 시정운영 방향을 밝혔다.

 

 

 먼저 주 시장은 “올 한해는 지역경제 살리기를 최우선 목표로 새로운 성장 동력 발굴과 산업 생태계 성장 기반 조성, 지역 경제를 견인할 경쟁력 있는 기업 유치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여 왔다”며, “이러한 노력의 결과 대형 국책사업인 ‘혁신원자력 연구단지’ 유치, ‘차량용 첨단소재 성형가공 기술고도화센터’ 공모 선정, 수소연료전지발전사업 대규모 투자 유치 등 굵직한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2020년은 이러한 성과들이 제대로 뿌리내리고 성장할 수 있도록 ‘초심불망 마부작침(初心不忘 磨斧作針)’의 자세로 역량을 집중해 지역경제가 되살아나고 좋은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주 시장은 “경주시민 모두가 이러한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건강하고 품격 있는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돕고, 안전하고 편리한 도시를 조성해 신라 천년의 역사문화가 살아 숨 쉬는 경주다운 경주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내년도 예산은 올해보다 10.9% 증가한 1조 4천 150억 원으로 역대 최대 규모를 갱신했다. 이는 지방세 수입의 감소에도 불구하고 국가 공모사업 선정 노력과 중앙부처 예산 확보에 총력을 기울인 결과 보통교부세와 국도비 보조금 지원이 금년 대비 1,459억 원 증액되었기 때문이다.

 

 2020년 주요 시정운영 방향으로 신성장 동력 육성, 지역경제 살리기와 일자리 만들기, 사회 취약 계층을 위한 사회안전망 확보와 교육지원 확대, 청년이 돌아오는 경쟁력 있는 농어촌 조성, 시민의 안전과 쾌적하고 편리한 생활환경 조성, 혁신적 도시발전 플랜과 지속가능한 도시재상 기반 구축, 2천년 역사문화도시 경주 위상 제고와 새로운 문화·관광·체육산업 활성화 등 6개 분야를 시정 핵심과제로 제시했다.

 

 

 2020년은 경주미래청사진을 구체화하고 본격적으로 추진해 나가는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이다. 이러한 사업들을 추진하기 위해 경주시가 의회에 제출한 내년도 예산 총 규모는 1조4,150억 원이다. 본예산 기준 역대 최대 규모의 예산안으로 올해 보다 무려 10.9%(1,400억 원)가 증가했다.

 

 이중 일반회계는 올해보다 1,300억 원이 증가한 1조 1,800억 원으로 산업‧중소기업, 환경분야 980억 원, 문화관광체육분야 1,254억 원, 사회복지·보건분야 3,699억 원, 농림축산해양분야 1,445억 원, 국토 및 지역개발, 교통분야 1,577억 원, 일반행정, 공공질서 및 안전, 교육, 예비비 등에 2,845억 원을 편성했다.

 

 그리고 특별회계는 100억 원이 증액된 2,350억 원으로 상‧하수도 공기업특별회계 1,090억 원, 사적관리특별회계 등 13개 기타특별회계에 1,260억 원을 편성했다.

 

 

 마지막으로 주 시장은 “소통과 공감으로 지역 사랑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고 경주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간절한 소망으로 합심 협력하며, 어려운 재정 여건이지만 역사를 품고 미래를 담는 희망찬 경주를 만들기 위해 꼭 필요한 사업들로 서민생활 안정과 미래세대 투자지원에 중점 투자되도록 편성했다”고 밝혔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