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목)

  • 구름조금울릉도 5.4℃
  • 맑음울진 3.0℃
  • 맑음안동 1.5℃
  • 맑음상주 3.0℃
  • 맑음포항 4.7℃
  • 맑음대구 4.4℃
  • 맑음봉화 1.8℃
  • 맑음영주 1.3℃
  • 맑음문경 2.1℃
  • 맑음청송군 1.9℃
  • 맑음영덕 3.9℃
  • 맑음의성 3.6℃
  • 구름많음구미 4.4℃
  • 맑음영천 3.9℃
  • 맑음경주시 4.3℃
기상청 제공

대구광역시

강민구 대구시의원, 봉제산업위한 대구시 관심촉구

재도약의 골든타임을 놓치지 말라

(모던뉴스 = 진예솔 기자) 대구광역시의회 강민구 의원(문화복지위원회, 수성구1)은 29일 제271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대한민국의 오늘을 만들었던 섬유산업 중, 가장 어려움에 처한 봉제산업의 현실을 설명하고 대구시의 정책적 관심을 촉구했다.

 

강민구 의원은 “섬유산업은 대구의 상징이자 정체성, 그리고 자부심이었고 지금까지도 산업근간에 섬유산업이 깊이 뿌리내리고 있다”고 말하고, ”특히 봉제산업 근로자들은 평균경력이 29년이나 될 정도로 숙련인력이지만 이들 중 절반정도는 월 100만원 벌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고, 이런 열악한 근로조건으로 인해 젊은 인력들이 봉제산업에 유입되지 못하고 산업생태계는 붕괴를 걱정해야 하는 지경”이라 말하며 봉제산업의 위기에 대해 설명했다.

 

강민구 의원은 “봉제산업은 패션산업과 한 몸과 같은 산업분야이므로, 이탈리아의 경우 봉제산업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공임(工賃)을 더 지불하더라도 자국 근로자를 육성해 생산하도록 하고 있다”고 말하며, “대구가 패션의 도시를 지향하고자 한다면 지금 부터라도 봉제산업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관련정책을 체계적으로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민구 의원은 “오늘날  ‘K-뷰티’가 전 세계적으로 경쟁력을 가지는 것처럼 ‘K-패션’또한 제대로만 육성한다면 우리나라를 먹여 살릴 수 있는 산업이 될 수 있을 것이다.”고 주장하며 대구시에 3가지 정책을 제안했다. 

 

강 의원은 봉제달인 등 산업별 명인제도를 도입하여 숙련인력들의 자긍심을 높여 기술의 명맥과 노하우들이 사라지지 않도록 하고, 이 를 젊은 인력들에게 이어질 수 있도록 정책적 관심을 기울여야 하고, 제조직매형(SPA: Specialty retailer of Private label Apparel)기업 등 패션산업을 육성하여 산업적 파이를 키워 지역 섬유산업전반 즉 디자인, 생산, 유통, 판매 등의 도약을 이끌 필요성이 있으며, 봉제산업을 지원할 실효성 있는 정책들을 개발할 필요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봉제산업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 수 있도록 재단(裁斷:옷감을 본에 맞추어 마름하는 것)지원 등 실효성 있는 정책들을 대구시가 관련업계와 함께 소통하며 만들 것을 제안했다. 

 

강민구 의원은 “대구시가 지역섬유산업의 패션산업을 통한 고부가가치화를 도모하고자 한다면 봉제 산업은 포기해서는 안 되는 분야”라 말하고 “이 산업이 무너지기 전에 대구시가 더욱 더 세심한 정책적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