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수)

  • 구름조금울릉도 21.0℃
  • 구름많음울진 18.8℃
  • 구름많음안동 24.2℃
  • 구름많음상주 24.2℃
  • 구름조금포항 20.6℃
  • 구름조금대구 26.3℃
  • 구름많음봉화 22.7℃
  • 구름많음영주 23.6℃
  • 구름많음문경 23.7℃
  • 맑음청송군 24.8℃
  • 구름조금영덕 20.6℃
  • 구름조금의성 25.4℃
  • 구름조금구미 25.2℃
  • 맑음영천 25.3℃
  • 맑음경주시 25.3℃
기상청 제공

대구 수성구

김성년 수성구의원 "사람들이 큰 길로만 다닙니까?"

구정질문서 폭염경감시설과 어린이ㆍ노인 보호구역 사례 통해 행정의 경직성과 관리 미비 지적

(모던뉴스 = 진예솔 기자) 수성구의회 김성년 의원(정의당)은 지난 24일 열린 제233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에서 구정질문을 통해 폭염경감시설 및 어린이ㆍ노인 보호구역 설치, 관리의 문제점에 대해 지적했다.

 

구정질문에 나선 김성년 의원은 “폭염경감시설 중 하나인 무더위그늘막은 모두 주요 네거리 등에 설치되어 있다”며 “면적이 넓은 스마트그늘막 하나만 설치하는 것으로 정해 놓으니 인도가 좁은 곳은 설치 자체가 불가능하다”고 행정의 경직성을 지적했다.

 

또한, 어린이ㆍ노인 보호구역의 관리 상태를 현장사진을 통해 보이며 관리 부실을 지적했다. 김 의원은 “수성구는 오랜 시간 준비를 통해 올해 국제기구가 공인하는 국제안전도시 공인식을 준비하고 있는데 구의 안전 관련 시책이나 사업은 그에 부합하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하고 보호구역 실태에 대한 전수조사를 요구했다.

 

답변에 나선 김대권 구청장은 “설치된 그늘막 외에 요구가 있는 위치에 다양한 그늘막을 설치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답변과 함께 보호구역에 대한 전수조사를 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배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