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8 (월)

  • 흐림울릉도 14.0℃
  • 흐림울진 15.2℃
  • 흐림안동 19.5℃
  • 구름많음상주 22.3℃
  • 흐림포항 17.3℃
  • 흐림대구 22.1℃
  • 구름많음봉화 17.3℃
  • 구름많음영주 19.5℃
  • 구름많음문경 20.4℃
  • 흐림청송군 17.1℃
  • 흐림영덕 15.6℃
  • 흐림의성 22.1℃
  • 구름많음구미 22.5℃
  • 흐림영천 18.3℃
  • 구름많음경주시 20.5℃
기상청 제공

정치

정상환, "재심 청구했지만 수성을 경선은 경선대로 참여"

"재심 역시 당의 프로세스 라고 생각한다. 당의 결정 따를 것"

(모던뉴스 = 진예솔 기자) 미래통합당 정상환 예비후보가 11일 기자회견을 통해 "수성갑 재심을 청구했지만 수성을 경선에 참여할 것"이라며 이와 관련된 입장을 밝혔다.

 

정상환 예비후보는 "지난 월요일에 수성갑 재심 청구를 했다. 보통은 재심은 받아들여지지 않지만 대구 공천이 워낙 문제가 많고 그 핵심에는 수성갑이 있어 바뀔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만약 바뀐다면 저도 경선에 참여할 기회를 달라는 것이다"라며 수성갑 재심을 청구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재심을 청구하니 무소속으로 출마를 할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무소속 출마를 위한 사전 포석으로 재심청구 한 것이 아니다"라며 무소속 출마에 대한 소문을 일축했다.

 

이어 "재심 역시 당의 프로세스 라고 생각한다. 그렇지만 수성을 경선 날짜 계속해서 다가오고 있는데 결단을 해야 했고 기다리기만 해서는 이도저도 안된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수성갑 예비후보 등록 철회하고 수성을 경선에 뛰어든다"며 "이후 결과에 깨끗하게 승복하겠다. 다른분들께는 경선의 기회조차 없었지만 저에게는 기회를 주었는데 당원으로써 열심히 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한다"라고 수성을 경선 참여 의지를 밝혔다.

 

 

그는 "캠프에서 있었던 이야기들이 밖으로 퍼져 저에게 '참신한 정치인인줄 알았는데 가짜정치인'이라는 이야기까지 나왔다"면서 "캠프에서 공식적으로 말씀드릴 것은 재심을 청구했다는 사실과 주호영 의원과 야합이 없었다는 것이다"라며 주호영 의원과 야합 의혹에 대해서는 강하게 반박했다.

 

주호영 의원과 만남에 대해서는 "주호영 의원과 만났을 때는 제가 이미 수성을 경선을 결정한 이후였다. 주호영 의원이 공관위와 야합해서 저를 수성을에 밀어넣었다는 이야기나 저와 주호영 의원이 사전에 짜고 지역구를 바꾸었다는 이야기는 사실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역 정가에서는 정상환 예비후보에 대해 "급박하게 돌아가는 총선정국에서 정 예비후보의 번복은 인간적인 고민으로 이해해야겠지만 정치 입문에서 당의 결정을 이유로 자신이 결정한 사안에 대해서 이리저리 갈피를 잡지 못한 모습은 안타깝다"며 아쉬움을 전했다.


배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