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울릉도 22.3℃
  • 구름조금울진 22.7℃
  • 구름조금안동 26.9℃
  • 구름조금상주 26.6℃
  • 맑음포항 24.9℃
  • 구름조금대구 27.5℃
  • 구름조금봉화 24.6℃
  • 구름조금영주 25.1℃
  • 구름조금문경 26.1℃
  • 구름조금청송군 25.9℃
  • 구름조금영덕 23.2℃
  • 구름조금의성 27.3℃
  • 구름조금구미 26.6℃
  • 구름조금영천 26.8℃
  • 구름조금경주시 28.2℃
기상청 제공

안동시

안동시의회, 대구 취수원 다변화 추진 관련 임하댐 취수 계획 철회 요구

‘낙동강 유역 통합 물관리 방안’ 정부 정책에 심한 배신과 분노 느껴

URL복사

(모던뉴스 = 원지현 기자) 최근 권영진 대구시장이 환경부의 ‘낙동강 유역 통합 물관리 방안’ 중간 용역결과가 발표되기도 전에 기존 대구지역 취수장에다 구미 혹은 안동 임하댐의 물을 취수해 같이 공급하는 방식을 발표하면서 대구는 지금까지 물 문제를 논의해 온 구미 해평취수장과 우선 상생협력하고, 구미가 어려울 경우 안동과 협의할 것이라는 입장과 관련하여

 

환경부가 지난해 4월 ‘대구 취수원 이전’ 갈등을 풀기 위해 연구용역을 위한 기관 간 업무협의에서 안동은 참여할 기회조차 배제한 채 실무적 대안으로서 안동을 포함하여 ‘낙동강 유역 통합 물관리 방안’을 발표하는 것은 안동시민을 우롱하는 처사로 안동시의회(의장 김호석)는 정부 정책에 심한 배신과 분노를 느끼며,

 

안동은 이미 안동·임하댐 건설과 더불어 낙동강 하류 지역민들에 대한 맑은 물 공급과 공업용수 제공을 위한 많은 희생을 감수해 왔고, 이로 인해 인구 감소와 행정구역 축소뿐 아니라, 안동댐 인근이 자연환경보전지역으로 지정돼 개발에 많은 제약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또 다시 안동시의 임하댐 취수 반대의견과 시민들의 애절한 절규를 무시한 채 임하댐 취수 방안을 추진하려는 정책은 안동시민의 생명수를 강탈하는 살인행위이므로 안동 지역 모든 시민단체와 연계하여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강력한 반대 운동을 벌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