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울릉도 17.1℃
  • 흐림울진 15.9℃
  • 안동 12.0℃
  • 흐림상주 11.6℃
  • 포항 15.7℃
  • 대구 14.2℃
  • 흐림봉화 11.1℃
  • 흐림영주 11.3℃
  • 흐림문경 11.0℃
  • 흐림청송군 11.9℃
  • 흐림영덕 13.4℃
  • 흐림의성 12.6℃
  • 흐림구미 12.8℃
  • 흐림영천 13.4℃
  • 흐림경주시 14.2℃
기상청 제공

수성구

수성구 사회적경제 활성화 방안 정책 토론회 개최

26일 오후 4시 수성구의회에서 개최

URL복사

(모던뉴스 = 진예솔 기자) 수성구사회적경제협의회가 주관하고 대구시사회적경제지원센터가 주최한 수성구 사회적 경제 활성화 방안 정책 토론회가 26일 오후 4시 수성구의회에서 개최되었다.

 

사회적경제 활성화 방안 정책토론회는 3부로 나누어 진행되었으며 3부 토론에 앞서 지방분권운동 대경본부 이창용 상임 대표가 ‘전환의 시대, 사회적경제와 마을자치’라는 주제로 발표를, 경일대학교 사회복지학과 엄태영 교수가 ‘뉴-노멀 시대의 수성구 사회적경제 방향을 탐색하다’라는 주제로 발표를 이어갔다.

 

3부 토론은 전국광역자활센터 협의회 박송묵 회장이 좌장을 맡아 진행되었고 육정미 수성구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위원장, 김영숙 대구시마을공동체만들기지원센터 센터장, 문성환 수성구사회적경제협의회 회장이 토론을 펼쳤다.

 

 

토론에 참석한 수성구의회 육정미 행정자치위원장은 "사회적경제가 현재 한국사회의 신자유시장경제 체제의 대안이라고 했다면 이 대안을 실현하는 주체의 사고방식 자체도 달라져야 한다"면서 "초기의 사회적 기업들이 그렇지 못했고 저 역시 많은 실수를 했다. 사고를 바꾸는 것은 사고만 바뀌는 것이 아니라 제도가 바뀌어야하고 제도를 통해 전체적인 사고를 바꾸어야한다고 생각한다"며 사회적 경제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설명했다.

 

이어 대구시마을공동체만들기지원센터 김영숙 센터장은 "사회적 경제와 관련한 많은 정책들이 융합되려면 행정의 벽을 넘어서야한다"면서 "당장 광역단위의 거버넌스 체제와 행정의 체계를 변화 시킬 수 없다면 구단위에서라도 행정의 체계가 어디에 있는지 들여다봐야 중간지원조직이 역할을 할 수 있다"며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문성환 수성구사회적경제협의회 회장은 "수성구의 뿌리가 약한 사회적 경제 기업들이 자생력을 되살리기 위해서는 연대와 협치의 가치를 강화해야한다. 또한 당사자들의 목소리가 정책에도 반영되기 위해서는 지역 특수성과 지역성에 기반한 기초 지자체 수성구의 사회적 경제 통합지원 센터가 필요하다"면서 "통합지원센터를 통해 제대로 된 민간 거버넌스의 새로운 모델을 보여주기 위해서 의회에서 중간 역할을 잘 해주시길 바란다"며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