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울릉도 9.2℃
  • 흐림울진 5.4℃
  • 박무안동 1.3℃
  • 흐림상주 5.1℃
  • 흐림포항 7.0℃
  • 연무대구 5.2℃
  • 흐림봉화 0.6℃
  • 흐림영주 1.0℃
  • 흐림문경 4.0℃
  • 흐림청송군 0.0℃
  • 흐림영덕 6.3℃
  • 흐림의성 0.9℃
  • 흐림구미 5.9℃
  • 흐림영천 3.9℃
  • 흐림경주시 6.7℃
기상청 제공

경상북도

경북도, 독도수호특위 구성 마쳐

위원장에 박판수(김천 2)의원을, 부위원장으로는 이재도(포항 7) 의원

URL복사

(모던뉴스 = 진예솔 기자) 경상북도의회가 후반기 독도수호특별위원회를 이끌고 갈 새 특위위원장단을 선출했다.

 

지난 16일 첫 회의 직후 가진 위원장 선출 과정에서 도의회는 새 위원장에 박판수(김천 2)의원을, 부위원장으로는 이재도(포항 7) 의원을 각각 선출했다. 또, 위원으로는 권광택(안동2), 박정현(고령), 박태춘(비례), 신효광(청송), 이칠구(포항3), 장경식(포항5), 정영길(성주1)의원을 내정했다. 

 

박판수 위원장은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이자 누대에 걸친 우리의 생활터전이자, 민족자존임에도 불구하고 광복 70여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일본이 독도에 대한 도발적 망동을 멈추지 않고 있다”며 “해가 거듭될수록 독도 침탈 야욕과 영유권 주장을 더욱 노골적으로 표명하고 있어 일본이 여전히 제국주의적 침략 근성을 버리지 못하고 있음이 여실히 드러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의 독도침탈에 대한 헛된 만행과 야욕에 단호하고도 강력하게 대처하기 위하여 독도의 영유권 강화의 보다 실효성 있는 조치들을 중앙정부, 경상북도와 긴밀히 협력해 강구하는 등 우리의 영토주권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도 부위원장(포항7)은 “일본의 독도 침탈이 한층 교묘해지고 있는 이때에 새롭게 구성된 독도수호특별위원회가 잘 운영될 수 있도록 박판수 위원장님을 비롯한 위원님들과 함께 특위활동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도의회는 또, 이날 열린 제31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원자력발전소 안전관리 체계 상시 점검과 원전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대안 마련을 위해 ‘원자력대책 특별위원회’도 구성했다.

 

본회의 정회 중 진행된 제1차 원자력대책특별위원회에서는 박차양 의원(경주)이 위원장으로, 김득환 의원(구미)이 부위원장으로 각각 선출됐다.

 

경상북도내에는 국내 원자력발전소 24기 중 11기가 가동 중에 있다. 울진에 있는 신한울 1~2호기가 추가 준공되면 우리나라 전체 원전 30기의 43%인 13기가 경북도에 존재한다.

 

그럼에도 경상북도는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따라 월성1호기 조기폐쇄, 영덕 신규원전 백지화 등으로 약 9조 4천935억원의 경제적 피해 발생이 예상되고, 사용후 핵연료 임시저장 시설인 맥스터 추가 건설, 중수로 원전해체연구소 건립, 혁신원자력연구단지 조성 등 지역 내 굵직한 원전 관련 현안사항이 산적해 있다. 

 

원자력대책특별위원회는 원자력 안전에 대한 도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지역의 원전산업 발전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발굴 및 추진하는데 역량을 집중해 나갈 계획으로, 박차양 의원은“원전 주변 지역은 정부의 정책변화에 따라 막대한 경제적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원자력대책 특별위원회는 경제적 피해에 대한 정책 대안을 제시하여 지역경제의 회복과 지역주민의 어려움을 해소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득환 부위원장도 “국내 원자력발전소는 2017년 고리 1호기를 시작으로 2030년까지 11기가 운영 중지될 것으로 예상되어, 국내 원전해체시장 규모는 23조원 이상으로 추산되고 있다.”며 “경주 중수로 원전해체연구소 유치를 계기로 경북도가 원전해체산업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