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울릉도 17.5℃
  • 구름많음울진 19.0℃
  • 흐림안동 21.9℃
  • 흐림상주 17.9℃
  • 구름많음포항 23.2℃
  • 구름많음대구 24.0℃
  • 흐림봉화 19.7℃
  • 흐림영주 19.1℃
  • 흐림문경 18.2℃
  • 흐림청송군 ℃
  • 구름많음영덕 20.4℃
  • 구름많음의성 22.3℃
  • 구름많음구미 22.7℃
  • 구름많음영천 22.5℃
  • 구름많음경주시 21.7℃
기상청 제공

정치

대구 아파트, 평형 클수록 시가 많이 올라

특정 평형대의 집값 급등으로 이제 사는 곳의 양극화가 심화

URL복사

(모던뉴스 = 진예솔 기자) 대구 아파트는 평형이 클수록 시가가 더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강력한 부동산 정책을 쓰겠다던 문재인 정부 3년동안 이같은 현상은 더 뚜렷했다.

 

국민의힘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 국토위)이 한국감정원으로 제출받은 ‘2017년 5월부터 2020년 7월까지의 대구 아파트 평형별 평균 매매시세 현황’을 분석해보니 전용면적 135㎡이상 대형 아파트 시세가 文대통령 취임 월인 2017년 5월에는 5억 8,340만원이었으나, 4년차인 2020년 7월 현재 7억 7,402만원으로 무려 32.7%(1억 9,062만원)나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같은 기간, 95.9~135.0㎡미만 중대형 아파트 시세 또한 4억 1,489만원에서 4억 9,610만원으로 19.6%나(8,121만원) 올랐다. 62.8~95.9㎡미만 중형대 또한 17.9%(4,873만원)증가했다. 반면, 작은 평수의 아파트는 상승률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40~62.8㎡미만의 중소형 아파트는 8.8%(1,494만원) 올랐고, 40㎡미만 아래 소형 아파트는 되려 2.8% 시세가 소폭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전체 증가율과 달리, 각 평형대별 시세 최상위권 아파트들의 가격 증가폭은 매우 두드러졌다. 수성구 한도아파트 내 중소형 61.86㎡의 경우 3년전 2억 5,750만원으로 그때도 고가였지만, 지금은 164.1%, 4억 2,250만원이 오른 6억 8천만원에 이르렀다. 수성구의 우방2차 중형 84.90㎡ 또한 132.7%, 5억 4,750만원이 급등, 9억 6천만원으로 10억원대에 근접했다.

 

김상훈 의원은 “지난 3년여간 文정부의 부동산 실정으로 대구에서 보통의 시민이 근로소득만으로 접근할 수 있는 주택의 선택 폭이 매우 좁아졌다”며 “특정 평형대의 집값 급등으로 이제 사는 곳의 양극화가 심화되고 부수적인 문제가 불거질 것이다. 이에 대한 정책적인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