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울릉도 -0.9℃
  • 맑음울진 -7.3℃
  • 맑음안동 -10.7℃
  • 맑음상주 -9.2℃
  • 맑음포항 -6.8℃
  • 맑음대구 -7.3℃
  • 맑음봉화 -16.3℃
  • 맑음영주 -9.5℃
  • 맑음문경 -10.0℃
  • 맑음청송군 -16.1℃
  • 맑음영덕 -8.1℃
  • 맑음의성 -15.6℃
  • 맑음구미 -7.2℃
  • 맑음영천 -8.1℃
  • 맑음경주시 -7.6℃
기상청 제공

대구시

대구시의회 경환위, 행감에서 엑스코 제2전시장에 대해 집중 질의

가동률, 회의시설 등에 대한 우려 이어져

URL복사

(모던뉴스 = 진예솔 기자) 대구광역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위원장 홍인표)가 실시한 엑스코(사장 서장은) 행정사무감사에서 엑스코 제 2전시장에 대한 집중 질의가 이어졌다.

 

 

20일 대구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가 엑스코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한 가운데 첫 질문에 나선 이태손 의원은 "엑스코가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상황에서 제 1전시장 운영 조차도 어려울텐데 제 2전시장을 개관하고 운영하는것은 더 어려움이 있지 않나?"며 "특별 운영 대책이나 가동률을 높일 만한 방안이 무엇인지?"에 대해 물었다.

 

이에 엑스코 서장은 사장은 "시비를 2700억이나 투자해서 만든 시설이 공실이 생기면 안된다고 생각해 지난 1년동안 가장 고민했던 것이 제 2전시장 가동률을 제고하는 것이었다"면서 "현재 대구시 주체 저희 주관 행사가 21건이 있다. 직원을 늘리지않고 주관전시가 이렇게 많은 경우가 저희밖에 없다. 엑스코가 전국최대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뿐만 아니라 작년 연말부터 경북과 협업을 통해 신규전시가 런칭된다. 전국 어디를 보더라도 한 전시장에 자체 주관전시를 1년에 5건씩 늘리는 곳 없다. 대단히 도전적인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김혜정 의원은 제 2전시장 시설의 부족에 대한 지적을 이어갔다. 그는 "제2전시장이 현재 80% 추진이 된 상태에서 회의장이라던가 1전시장과의 연결 통로에 대한 우려가 있다"며 "회의장 설치는 활용도가 있을 것으로 보이는데 가스 총회에서 요구하는 회의장 기준면적에는 부합 하나?"라고 물었다.

 

이에 서장은 사장은 "가스총회 조직위에서 기업면담장, 자기들만의 전용 미팅룸을 원했다. 원래 내년에 바로 진행된다고 했을 때 예산 10억을 들여 사무실 등을 개조해서 31개를 제공하려고 했는데 1년정도 연기가 된다면 기반시설 확장이 된다면 3층 부지에 그 공간 마련이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김혜정 의원은 "활용도를 본다면 회의장으로 사용할 수 있는 부분들이 더 많은 기회를 가져올 수 있을것으로 보인다"면서 "대구시와 함께 이야기해서 공간을 마련하고 아울러 1전시장과 2전시장 사이 연결 통로 부분에 대해 공사가 다 완료되기 전에 논의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