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울릉도 15.6℃
  • 맑음울진 14.0℃
  • 맑음안동 13.8℃
  • 구름조금상주 12.3℃
  • 맑음포항 15.8℃
  • 맑음대구 14.7℃
  • 구름조금봉화 10.4℃
  • 맑음영주 11.7℃
  • 맑음문경 11.9℃
  • 구름조금청송군 11.0℃
  • 맑음영덕 12.3℃
  • 맑음의성 11.7℃
  • 맑음구미 13.2℃
  • 맑음영천 11.9℃
  • 맑음경주시 12.2℃
기상청 제공

경상북도

전체기사 보기

경북도의회 이동업 도의원, 도정질문 나서

형산강 중금속 오염대책 마련, 도내 축제 경쟁력 강화, 이차전지특성화고 신설 등 촉구

(모던뉴스 = 원지현 기자) 경상북도의회 이동업 의원(포항6)은 26일 개최된 제318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도정질문을 통해 형산강 중금속 오염 대책과 도내 축제 경쟁력 강화, 도내 이차전지 특성화고 신설 등에 관하여 질의하고 정책대안을 제시하였다. 먼저, 형산강 중금속 오염 대책 관련하여 지난 2016년 형산강 하구와 그 지류인 구무천의 퇴적물과 토양의 수은농도가 4등급으로 나타났으며, 1등급 기준 최고 1만3천배가 넘는 수은이 검출되는 등 오염이 심각한 상황에서 4년이 흐른 지금도 형산강 오염은 계속되고, 대책은 마련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형산강 오염물질 제거를 위해 구무천 4.5km 등 총 7.5km 구간에 오는 10월부터 60cm 깊이로 준설이 예정되어 있으나, 최소 1m 깊이로의 제대로 된 준설이 필요하다며 경북도에 추가 준설예산 80억 원에 대한 편성을 요구하였다. 아울러 3,077억 원에 달하는 형산강 본류 준설 예산 확보를 위해 환경부 등 중앙부처에 강력한 건의 등 형산강 중금속 사태 해결을 위한 경북도의 대책마련을 촉구하고, 최근 인천 수돗물 유충발생사태 등으로 수질오염에 대한 도민들의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는 만큼, 이의 해소를 위해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