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5 (일)

  • 맑음울릉도 22.4℃
  • 구름조금울진 24.7℃
  • 구름많음안동 26.3℃
  • 맑음상주 25.6℃
  • 맑음포항 27.0℃
  • 구름조금대구 27.1℃
  • 구름조금봉화 21.9℃
  • 맑음영주 22.1℃
  • 맑음문경 22.3℃
  • 맑음청송군 22.1℃
  • 맑음영덕 23.8℃
  • 맑음의성 24.6℃
  • 맑음구미 24.3℃
  • 맑음영천 26.8℃
  • 맑음경주시 23.3℃
기상청 제공

의원광장

전체기사 보기

김명호 도의원. 도산대교 가설로 지방도 935호선을 연결해야

안동댐 담수가 시작된 지 45년 동안 고통을 감내해온 도민의 애환을 해소

(모던뉴스 = 오영운 기자) 김명호 경북도의원(문화환경위원, 안동)은 지난 8월 21일 개최된 제310회 경상북도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행한 5분자유발언을 통해, “안동댐 건설로 갈라진 도산면과 예안면을 연결하는 <도산대교> 가설로 지방도 935호선을 연결할 것”을 촉구했다. 이는 “1974년 안동댐 담수가 시작된 지 45년 동안 고통을 감내해온 도민의 애환을 해소하고, 이철우 도지사의 관광경북의 비전을 달성하는 중요한 인프라를 구축하는 일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명호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03년에 이미 경상북도가 예안면 부포리와 도산면 분천리를 연결하는 지방도 935호선 연장과 도산대교 건설계획을 확정했고 2009년엔 착공예산까지 배정했었는데, 이런저런 사유로 사업이 중단된 채 표류해왔다”고 밝혔다. 이로써 도산면 의촌리 주민들은 직선거리 2.72km에 위치한 면사무소를 43.8km를 돌아가야 하는 불편을 45년째 감내해왔다. 김명호 의원은 “도산대교 가설로 지방도 935호선을 연결하게 되면 동서로 단절된 예안면과 도산면이 연결되는 것은 물론 경북 북부지역의 문화와 산업, 도민의 삶이 통합되는데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설